기후위기시계
  • [영상] 바나나 300그루 쑥대밭 만든 코끼리, 새둥지는 지켰다
인도에서 야생 코끼리가 바나나 숲을 습격했지만 새둥지의 새끼만은 공격하지 않아 화제다. [10TV News Telugu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인도에서 야생 코끼리떼가 바나나 300그루 이상을 쓰러뜨리며 쑥대밭을 만들었지만 새둥지만은 건드리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 남부 타밀 나두 주(州) 엘로드 지역의 바나나 숲은 지난 8일(현지시간) 야생 코끼리 5마리의 습격을 받았다.

[10TV News Telugu 캡처]
바나나 나무 300그루 이상이 초토화된 모습. [Aju's Colours of Life 캡처]

분노에 찬 코끼리들은 바나나 나무를 차례로 쓰러뜨리면서 300개 이상의 나무를 전복시켰다. 그러나 부근 일대가 초토화됐지만 단 1그루만이 멀쩡하게 서있는 것이 발견됐다.

이상하게 여긴 바나나 숲 주인 크리쉬나사미 씨는 보존된 나무에 접근했고 그 안에 새둥지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새둥지는 바나나 열매 위에 만들어져 있었으며 그 안에는 갓 태어난 4~5마리의 새끼새가 있었다.

현지 언론은 크리쉬나사미 씨를 인용해 “코끼리 습격이 끝나고 주민들과 함께 피해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숲으로 갔다”며 “300개 이상의 나무를 쓰러뜨린 코끼리가 ‘우연히’ 새둥지가 있는 나무만 공격하지 않은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 새끼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의도적으로 배려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바나나 열매 위에 만들어진 새둥지. 새끼 새 5마리가 생존해 있다. [Aju's Colours of Life 캡처]

해당 영상은 인도 산림 관리국의 파빈 카스완씨가 트위터에 공유하면 빠르게 확산됐다. 현재 4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코끼리가 생명의 소중함을 알고 있네” “멋진 대자연의 단면이다” “동물은 인간보다 섬세한 생명체다” 등의 감동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인명 피해 역시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