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하마터면…주유소서 차에 깔린 여직원, 시민들이 구했다
시민들이 차를 들어 올려 긴박하게 구조하는 모습. [주유소 제공]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주유소에서 주유를 마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40대 여직원을 덮치는 사고가 나자 주변 사람들이 너나할 것 없이 힘을 합쳐 구조하는 시민정신을 발휘했다.

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40분께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한 주유소에서 카니발 차량이 주유를 마치고 출발하려다 40대 여직원을 치었다.

운전자가 사고 뒤에도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계속 차를 움직여 이 여성은 차량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에 끼인채 5m정도를 끌려갔다.

이를 목격하고 내달려온 주유소 직원과 손님 등 15명이 힘을 합쳐 차량을 들어 올린 다음 여성을 구조한 뒤 출동한 119 구급대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를 당한 여직원은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를 낸 20대 남성 운전자는 음주 운전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사고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상 혐의로 입건해 CCTV 등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