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 딱 1곳! ‘블루 맥도날드’ 정체는?
미국 애리조나주 세도나 지역에 있는 '블루 맥도날드' 매장. [미러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미국 대형 패스트푸드 업체 맥도날드의 심볼마크인 노란색 아치형 ‘M’ . 전 세계 120개국 3만7000개 매장 중 유일무이하게 이 로고가 파랑색으로 새겨진 곳이 있다.

바로 미국 서부 애리조나 주 중심부에 위치한 세도나(Senoda) 매장. 약 30년 전부터 ‘블루 맥도날드’가 자리잡았지만 최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타고 새로운 관광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세도나 '블루 레스토랑' 전경 [미러 캡처]

온라인 매체 '미러' 등에 따르면, 세도나 맥도날드 매장은 현지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파랑색 로고를 사용하고 있다.

세도나는 사막과 바위 등 자연에 둘러싸인 힐링 명소로 ‘빛의 도시’로 불린다. 역사적으로 원주민들이 신성시 여겼던 곳으로 붉은 바위가 인상적이다. 고요하고 평화로워 명상이나 요가 클래스도 많이 열린다.

1993년 맥도날드가 이 지역에 진출할 당시 지역 의회는 한 가지 조건을 내걸었다. 노랑색 로고를 다른 색으로 바꾸라는 것. 맥도날드 전통의 노랑색 로고가 대자연으로 둘러싸인 세도나의 미관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였다. 지역 협의회는 논의 끝에 노란색 대신 파랑색을 선택했다.

사진촬영 명소로 자리잡은 파랑색 맥도날드 로고. [미러 캡처]

‘블루’ 맥도날드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결과는 뜻밖이었다. 이색적인 로고가 인기를 끌며 새로운 지역 명소로 자리잡았다. 이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은 맥도날드의 파랑색 로고 앞에서 사진을 찍는 것이 통과의례처럼 됐다.

프랑스 파리 샹제리제 거리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장. 거리 미관을 위해 로고 색을 노랑 대신 흰색 전광판으로 대체했다.

맥도날드의 매장 로고가 노랑색이 아닌 곳은 프랑스에도 있다.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 있는 맥도날드 매장은 경관을 해치지 않기 위해 큼지막한 흰색 네온사인으로 디자인됐다.

맥도날드 전통 노랑색 로고. [게티이미지]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