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우건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 281가구 분양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우건설은 서울 중구 세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 아파트 281가구를 분양한다고 6일 밝혔다.

세운 푸르지오 헤리시티는 지하 9층~지상 26층, 총 614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소형 공동주택으로 중구 인현동2가 151-1번지 일원에 지어진다. 임대주택을 제외한 아파트 281가구가 지상 4~15층에 들어선다. 일반공급 물량은 ▷전용면적 24A㎡ 66가구 ▷24C㎡ 11가구 ▷29A㎡ 84가구 ▷29C㎡ 24가구 ▷28A㎡ 84가구 ▷42A㎡ 12가구 등이다.

을지로3가역, 을지로4가역, 충무로역 등 지하철 2·3·4·5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을지로, 퇴계로, 종로, 충무로 등 도심 주요도로와 연결된다. 종묘, 창경궁, 창덕궁, 경복궁 등이 가까우며 청계천, 남산골공원 등 녹지 환경과 명보아트홀, 세운홀, 대한극장 등 문화 환경을 갖추고 있다.

분양가는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아 3.3㎡당 평균 2906만원으로 책정됐다. 서울 도심 내 소형 아파트로는 가격경쟁력을 갖췄다고 대우건설은 설명했다.

오는 14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7일 1순위 해당지역(서울 2년 이상 거주자), 18일 1순위 기타지역(서울 2년 미만, 인천·경기 거주자), 20일 2순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당첨자는 26일 발표되며 다음달 7일부터 11일까지 정당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7일부터 사이버견본주택을 통해 평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