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부터 70∼74세 AZ백신 접종 예약…27일부터 접종
정부 "AZ백신 '희귀 혈전증' 위험 가능성 매우 낮고 치료 가능"
화이자 백신에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도 수급 불균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3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보건소에서 관계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재고는 약 30만 회분 정도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 물량이 들어오는 이달 중순까지 접종 규모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정부는 이번 주부터 70∼74세 어르신을 시작으로 고령층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5일 정례 브리핑에서 "내일부터는 어르신들의 백신 접종을 위한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면서 "대상자들은 일정을 예약한 뒤 예약된 일자에 접종을 받아달라"고 안내했다.

정부는 5∼6월 두 달간 60∼74세 고령층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나선다.

접종은 전국 각지의 위탁 의료기관 약 1만2700여곳에서 이뤄진다.

연령별로 보면 65∼74세(1947년∼1956년생)는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60∼64세(1957∼1961년생)는 다음 달 7일부터 19일까지 접종이 진행된다.

이를 위한 사전 예약은 6일 오전 10시부터 순차적으로 가능하다.

70∼74세 어르신은 6일부터, 65∼69세는 10일부터, 60∼64세는 13일부터 예약할 수 있다.

온라인 사전예약 누리집(https://ncvr.kdca.go.kr)이나 질병관리청 감염병 전문 콜센터(☎1339), 각 지방자치단체 운영 콜센터 등을 통해 원하는 접종 일자와 장소를 선택하면 된다.

온라인 예약이 어려운 어르신들은 읍면동 주민센터를 직접 찾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각 주민센터에서는 접종 대상자가 신분증과 본인 명의의 휴대전화를 갖고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예약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고령층 외에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들 역시 6일 오전부터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다음 달 3일까지 가능하며, 접종 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다음 달 19일까지다. 이들 역시 전국의 병·의원 등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지만, 30세 미만은 접종 대상에서 빠진다.

윤 반장은 "먼저 예약하게 되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접종할 수 있다"면서 "누리집을 통한 예약은 대리인도 가능한 만큼 가족이나 친지들께서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을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백신 접종이 코로나19의 위험을 줄여줄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국내 코로나19 사망자의 95%는 60세 이상 어르신들이었는데 예방접종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르신들의 위험도를 대폭 낮춰준다"며 "접종 대상자들은 일정을 예약하고 예약된 날짜에 접종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접종 후 부작용으로 제기되는 '희귀 혈전증' 위험은 가능성이 작다고 강조했다.

윤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혈전증 위험은 가능성이 매우 낮을 뿐 아니라 대부분 치료 가능하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