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교안 미국행…“文 정권에 지쳤다, 제가 나설 것”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 초청으로 방미길에 오른 황교안 미래통합당(국민의힘의 전신) 전 대표가 5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5일 "미국의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불신이 대한민국에 대한 불신이 되지 않도록,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려 한다"며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초청을 받은 그는 한미동맹 정상화, 백신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천국제공항에서 지인들과 인사하는 사진을 올리며 "지금 인천공항이다. 미국으로 간다"고 했다.

그는 "껍데기만 남은 한미동맹, 더 방치할 수는 없다. 정부가 못하니 저라도 간다"며 "한미동맹은 세계에 전례없는 대한민국 발전의 초석이었다.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잊는다는 말처럼 항상 함께했기에 그 중요성을 간과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 기대 거는 일에는 지쳤다. 국민도 그렇고 저 역시도 마찬가지"라며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 회복, 제가 직접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처럼 큰 힘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그리 작지도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불신이 대한민국에 대한 불신이 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일을 하려 한다. 잘 다녀오겠다"고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