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백신 맞겠다’는 성인 61.4%…3월比 6.6%p↓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 코로나19 인식도 조사
화이자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3만6000회분(21만8000명분)이 5일 국내에 들어왔다. 이날 새벽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백신을 옮기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의향이 있는 성인이 10명 중 6명 꼴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지난 3월 조사에 비해서는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의 61.4%가 ‘예방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와 비교해 6.6%p 감소한 수치다.

반면 이미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힌 응답자가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밝힌 비율은 89.5%로 지난 조사 때보다 5.1%p 높아졌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가장 큰 이유는 ‘가족의 감염예방’(80.8%)으로 나타났다. 또 접종을 망설이는 주요 이유는 ‘이상 반응 우려’(84.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

응답자들은 백신 관련 정보를 주로 언론보도(79.1%)와 정부 발표(66.8%)를 통해 얻고 있으며, 허위 조작정보에 따른 폐해가 심각하다는 답변도 69.4%에 달했다.

방역수칙 실천도를 묻는 문항에서는 대체로 자신은 방역수칙을 매우 잘 준수하지만, 다른 사람은 자신보다 잘 지키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았다.

‘마스크 착용’의 경우 97.3%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으며, 다른 사람들도 잘 실천하고 있다(90.2%)고 응답했다.

반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의 경우 96.6%가 본인은 잘 실천하고 있지만, 다른 사람이 잘 실천하고 있다는 비율은 절반(59.3%) 수준에 그쳤다.

한편, 코로나19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등교를 하지 않도록 한 권고가 여러 이유로 잘 이행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그 이유(복수답변)로 ‘증상이 심하지 않다고 생각’(48.1%), ‘직장/학교 지침에 따라 출근/등교해야 했음’(40.7%), ‘관련성 없다고 판단’(40.7%) 등을 꼽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