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 이어 신세계 강남점 ‘식품관’ 직원도 ‘확진’
“4월29일∼5월2일 신세계 강남점 식품관 방문자 검사 요망”

지난해 2월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방문이 확인된 서울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이 닫혀 있는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5일 서초구와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강남점 식품관 계산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구는 역학조사를 벌여 이들의 감염 경로와 접촉자를 조사 중이다.

식품관 계산 직원은 총 50명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화점 측은 확진 직원 1명에 대해 지난 1일 오후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2일 검사를 받았고 3일 양성으로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 달 28일 오전 10시30분∼오후 6시, 29일 오전 10시30분∼오후 6시30분, 이달 1일 오전 10시45분∼오후 8시30분 근무했다고 백화점 측은 공지했다.

백화점 측은 또 "계산 직원 전원을 조사중이며 현재 신규 직원으로 모두 교체했다"고 밝혔다.

서초구는 “4월29일∼5월2일 오전 10시30분∼오후 8시30분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방문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를 바란다”는 재난안전문자를 이날 오전 발송했다.

한편,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도 4일 오후 기준 확진자 9명이 파악돼 방역당국이 수도권 전역에 안전문자를 발송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이 백화점 지하 1층 신선슈퍼매장 방문자는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