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이자 “올해 백신 매출 29조 전망”
당초 예상보다 73% 늘어
[로이터]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으로만 올해 29조원 넘는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했다.

4일(현지시간) 화이자는 보도자료에서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 전망치를 260억달러(약 29조2000억원)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초 발표한 당초 올해 매출 전망치보다 73% 늘어난 액수다. 세계 코로나19 백신 수요가 폭증하면서 불과 3개월만에 예상 액수를 대폭 상향 조정한 것이다.

화이자는 지난달 중순까지 체결한 계약을 반영하면 올해 코로나19 백신을 16억회분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화이자는 또 백신 판매를 포함한 총 1분기 매출은 146억달러(약 16조4000억원)였으며 올해 전체로는 최대 725억달러(약 81조5000억원)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화이자는 지난해 7월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백신을 팔아 이윤을 남기겠다는 입장을 밝혀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존 영 화이자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백신으로 이윤을 얻을 생각이라면서 “현 상황이 매우 특수하다는 점을 알기에 이를 백신 가격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존슨앤드존슨이 제약 부문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으로 이윤을 창출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대비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