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폰 4년 쓸 수 있나요?” 아이폰12 장기 ‘족쇄’가 무려…
[123rf]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애플 아이폰12, 4년 간 발목 잡혔네”

애플 ‘아이폰12’를 4년 동안 사용해야하는 48개월 할부 이용자가 약 7만5000명 가량인 것으로 추산된다. 출고가가 200만원에 육박하는 고가폰의 출시가 이어지면서, 이용자들이 월 이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할부 기간을 4년까지 확대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일부 판매 유통채널에서는 월 부담액이 낮다는 미끼로 고객에게 제대로 된 고지없이 48개월로 할부기간을 확대해 판매에 나서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의 주의도 필요하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아이폰12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은 올 초에 이미 15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된다. 이 중 48개월 할부를 이용해 아이폰12를 구매한 고객은 전체의 약 5% 가량인 7만5000명 수준인 것으로 추정된다.

통상 이통업계에서는 통신 요금 약정 기한에 따라 2년 할부로 단말기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대다수다. 하지만 최근에는 삼성전자 폴더블폰 등 비롯해 200만원 안팎의 초고가 스마트폰의 출시가 늘면서, 할부 기간을 최대 4년까지 확대해 구매하는 경우도 적지 않은 추세다.

아이폰12 역시, 상대적으로 출고가가 높은 프로, 프로맥스 모델에서 장기간 할부 이용자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프로 모델의 통신3사 출고가는 ▷128GB 134만2000원 ▷256GB 147만4000원 ▷512GB 173만8000원으로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

최고가 모델 프로맥스는 최대 200만원에 육박하고 있어 장기 할부를 찾는 소비자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프로맥스의 통신사 출고가는 용량별로 ▷128GB 모델 147만4000원 ▷256GB 모델 160만6000원 ▷512GB 모델 187만원이다.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 아이폰12 제품이 전시돼있다. [사진=연합]

반면, 48개월 할부 구매에 대한 ‘신중론’도 나온다.

당장 월 부담은 줄어들 수 있지만 할부 수수료 등을 고려할 때 오히려 비용이 비싸질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할부 기간이 길어지는 만큼 연 5.9%의 수수료 부담이 커질 수 있다.

일부 유통 채널에선 고객 판매 ‘미끼’용으로 48개월 할부를 악용하는 경우도 있다. 월 납부 금액을 낮추기 위해 48개월 할부를 제대로 고지않은 채 고객에게 가입을 유도하는 경우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월 납부 금액 부담이 크지 않다고 해 스마트폰을 개통했는데 알고보니 48개월 할부였다. 가입 당시에 이를 제대로 안내받지 못했다”는 소비자의 피해 사례가 심심찮게 올라오기도 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48개월 할부 구매는 권장하지는 않는다”며 “단말기 사용기간이 2~3년인만큼 스마트폰을 바꾸고도 기기 값은 계속 내야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