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오수 "이해충돌 사건은 법·규정에 따라 회피할 것"
김학의 불법 출금 논란으로 최근 檢 조사받는 등 논란 계속
청문회준비단도 “진행 중인 사건수사 보고받지 않을 방침”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4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차려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는 4일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는 향후 총장으로 취임하면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정확하게 회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이해충돌이 발생했을 때 어떻게 대처하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가 언급한 이해충돌 사건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출금 의혹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김 후보자는 지난 2019년 3월 김 전 차관 출국금지 당시 박상기 전 장관을 대신해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뒤늦게 불법 출국금지 논란이 일며 수원지검 수사팀으로부터 최근 서면조사를 받기도 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조사를 받은 사안에 대한 보고 여부를 묻는 질의에는 “김 후보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일절 보고를 받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최근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일선 청의 자료를 수집하려고 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준비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