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형욱 “가덕도신공항, 입법 취지에 따라 성실히 집행해야”
카카오모빌리티 독과점문제 “공정위와 논의”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에 대해 “국회에서 결정한 사항이고 입법 취지를 따라 성실히 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의견을 묻는 국민의힘 이헌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그는 또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에 신공항 건설 계획이 포함돼야 한다며 향후 추진 상황을 알려 달라는 이 의원의 요청에도 “알겠다”고 답했다.

국토부는 지난 2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그동안 추진해온 김해신공항 계획을 공식적으로 폐기하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용역에선 항공수요 예측을 거쳐 시설 규모·배치, 시공성, 재원조달, 공기산정 및 단축방안 등을 검토한다.

노 후보자는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카카오모빌리티의 독과점 논란에 대한 입장을 묻자 “기본적으로 카카오모빌리티 독과점 문제에 대해 공정위와 해결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이 문제를 논의할 사회적 기구가 필요하다는 제안에는 “구체적 방법을 어떻게 할지 고민해보겠다”고 언급했다.

노 후보자는 또 지역별로 카카오모빌리티에 대응할 공공 앱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지원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카오모빌리티는 지난 3월 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배차 혜택을 주는 월 9만9000원짜리 요금제를 출시했다. 일부 택시 기사들은 사실상 호출 서비스가 유료화된 것이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