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건설, 57개 현장서 ‘중대재해 제로 선포식’ 개최
고위험 작업에 스마트 안전기술 도입
“작년 이어 올해도 사망사고 제로 달성”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화건설은 4일 전국 57개 현장에서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중대재해 예방을 결의하기 위한 ‘중대재해 제로(ZERO)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요 현장에는 한화건설 최광호 사장과 김효진 건설부문장, 김영한 재무실장을 비롯해 각 사업본부장과 안전을 총괄하는 CSO, 협력사·근로자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화건설은 4일 전국 57개 현장에서 안전의식을 고취시키고 중대재해 예방을 결의하기 위한 ‘중대재해 제로(ZERO) 선포식’을 개최했다. [한화건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참석자 수를 최소화하고 이격거리를 준수하는 등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됐다고 한화건설 측은 설명했다.

선포식은 현장 대표자가 ‘2021년 중대재해 제로’를 선포하면 이어 협력업체 대표가 동참을 선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한화건설은 선포식에서 근로자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기업경영의 첫째 지표로 삼고 안전보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위험 작업에 스마트 안전기술을 적용한 이동형 CCTV를 활용하고, 현장에서 사고발생 및 위험상황 예측 시 근로자 누구나 작업 중지 요청과 작업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한화건설은 2017년 도입한 모바일 안전관리 시스템 ‘HS2E(Hanwha Safety Eagle Eye)’를 강화하기로 했다. HS2E는 건설현장 내 위험 요소나 안전관련 개선사항이 있을 때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어 전송하면 현장 전체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에게 전파되는 시스템이다.

현장 안전교육과 협력사 지원도 확대한다. 환경·안전·보건(ESH) 아카데미 교육으로 직원 안전보건 역량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킨다. 안전 교육 동영상을 자체 제작하는 등 비대면 교육방식을 적극 활용한다. 사고가 잦거나 안전보건시스템에 취약한 협력사는 안전보건 컨설팅을 거치도록 한다.

최광호 사장은 “지난해 한화건설은 모든 임직원과 현장 구성원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사망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안전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이자 사회적 약속임을 명심하고 올해도 사망사고 제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