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순천시 ‘여순10·19 민관협의회’ 위원 13명 위촉
여수.순천 10.19 민간협의회 위원들과 허석 순천시장(가운데)이 4일 기념촬영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전남 순천시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특별법) 제정 촉구와 유족, 시민단체 및 지역민과의 소통을 위한 여순10·19 민관협의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순천시에 따르면 여순10·19 민·관협의회 위원에는 여순10·19 사건의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 업무와 관련해 지역사회를 대표할 수 있는 유족과 시민단체, 연구자, 시의원, 관계 공무원 등 관계자로 13명이 위촉됐다.

이번 여순10.19 민관 협의회 출범으로 민관이 상생하는 공론화 체계를 구축해 여순사건의 특별법 제정 촉구 업무, 진실규명 및 추모·교육·사업에 관한 효율적인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지속적이고 능동적인 논의 과정을 거쳐 여순사건을 전국화 할 계획이다.

허석 시장은 “그간 여순10·19 특별법 제정과 추모사업 등 많은 노력들이 있었지만 그 노력의 정점을 찍는 일에 민관협의회가 앞장서 주시길 당부 드린다”며 “민관이 상생하는 협의회를 통해 평화의 울림이 순천에서 가장 먼저 메아리치고 그 울림이 지구촌을 강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