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 거스른 ‘전승신화’ 36세 원성진, 바둑리그 MVP 수상

원성진이 MVP를 차지한 뒤 상금이 적힌 팻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한국기원]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리그와 포스트시즌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을 모두 꺾으며 전승을 달성한 원성진(셀트리온) 9단이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MVP를 수상했다.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시상식이 4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렸다. 시상식에는 셀트리온 김범성 이사와 킥스(Kixx) 최태환 부장, 한국기원 한상열 부총재·양재호 사무총장 및 수상자가 참석했다.

시상식의 꽃인 KB리그 MVP와 다승상은 이번 시즌 전승을 달성한 원성진 9단이 휩쓸었다.

리그 14승과 포스트시즌 3승으로 무패를 기록한 원성진 9단은 기자단 투표에서 84%의 득표를, 온라인 투표에서 84.9%의 압도적 득표를 올리며 MVP 수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원성진 9단은 MVP 상금으로 1000만원을, 다승상 수상으로 500만원의 상금을 각각 획득했다. 20대 초중반에 전성기를 맞는 바둑에서 36세의 원성진이 전승을 거둔 것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만큼 대단한 성적이다.

퓨처스리그 다승상은 12승 2패를 기록한 정관장천녹 김세동 7단이 거머쥐며 3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를 받았다. 퓨처스리그 우승팀 킥스에는 3000만원의 우승상금이 수여됐다.

KB리그 신인상은 7승 5패를 기록한 킥스의 백현우가 차지하며 3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단체시상에서는 리그 우승을 달성한 셀트리온이 2억원, 준우승한 한국물가정보가 1억원의 상금을 받았다. 감독상을 수상한 셀트리온 백대현 감독에게도 25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2020-2021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8개 팀(셀트리온, 한국물가정보, 포스코케미칼, 수려한합천, 바둑메카 의정부, 정관장천녹, 컴투스타이젬, 킥스)이 출전해 14라운드 더블리그를 거쳐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상위 4개 팀을 가렸다. 최종 챔피언결정전에서 리그 1위 셀트리온이 디펜딩챔피언 한국물가정보에 종합전적 2-1로 승리하며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