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대선 생각 없다"는데…이준석 "출마 선언했네" 꼬집은 이유
安 "어떤 역할이든"
이준석 "무운을 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은 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특유의 화법으로 대선 출마 선언을 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전날 지금 대선 생각은 하지 않으며, 정권교체를 위해 무슨 일이든 할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에 페이스북에서 "무운을 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안 대표가 대선 정국에서 자신이 맡을 분명한 ‘역할’을 밝히지 않아 이같은 해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안 대표는 전날 한국정치평론학회 초청 토론회 중 대선 출마 계획에 대한 질문이 들어오자 "지금 대선에 대한 생각은 머릿속에 전혀 있지 않다"며 "지금은 야권 통합도 쉽지 않다. 마지막에 단일 후보를 뽑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 [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안 대표는 토론회 중 대선 정국에서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어떤 태도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도 정권교체를 강조했다.

그는 "정권교체를 위해선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는 각오가 돼 있다"며 "상황에 따라 제게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문지기나 페이스메이커 역할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또 야권 통합 방식을 놓고는 "미리 정해지지 않았다"며 "결과적으로 다음 대선 때 야권 단일후보만 선출되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처럼 단일후보를 내는 '느슨한 형태'부터 외부 후보가 참여하는 경선을 거치는 '중간적 형태', 합당으로 한 명의 후보를 배출하는 '강한 형태'까지 다양한 통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합당이라는 표현보다 통합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부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