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3kg 감량' 이영현, 8개월후에도 요요 없다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지난해 9월 무려 33kg 감량 소식을 전하며 화제를 모았던 가수 이영현이 다이어트 성공 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며 5년만에 신곡을 발매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 새로운 다이어트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방송활동을 하면서 항상 다양한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했지만 결국 실패와 요요를 반복하던 이영현은 결혼 후 5년만에 첫 아이를 임신 후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게 되면서 감당하기 힘든 시기를 경험해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후 다이어트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무려 33kg을 감량하며 폭식과 탐식증도 없어지고 생리불순도 사라지는 등 건강한 몸을 되찾은 이영현은 체중이 많이 나갔을 때는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빴는데 감량 후에는 더 많은 활동을 해도 쉽게 지치지 않고 컨디션도 훨씬 좋아졌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난달에는 다이어트 성공 후 무려 5년만의 공백을 깨고 한층 더 진해진 음색과 풍부해진 가창력을 바탕으로 본인이 직접 작사, 작곡한 신곡 ‘내게 올래’를 발표하며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을 선보여 그녀를 기다려 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영현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것도 처음이지만 이렇게 긴시간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처음”이라며 “체중을 감량하니까 건강도 좋아지고 삶에 활기도 넘치는 것 같다. 그래서 지금도 감량한 체중이 늘어나지 않도록 꾸준히 관리를 받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영현은 4월 신곡 ‘내게 올래’를 발표 후 다양한 온라인 프로모션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 나가고 있다.

wp@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