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형욱 “서부권 교통 문제 해결해야 하는건 확실”
“여러가지 방안 있는지 창의적으로 고민”
경부고속도로 동탄∼강남 구간 확장 방안 검토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GTX-D’(김포-부천)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에 대해 여러가지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노 후보자는 4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GTX 노선이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노선이 축소된 게 아니냐는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 지적에 “인천·김포 시민들이 얘기하는 것을 엄중하게 듣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시안이 발표될 때까지 여러 가지 기준이 있고 불가피하게 이런 형태로 나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노 후보자는 이어 “서부권 지역 광역 교통 문제를 해결해야 되는 건 확실하다”면서 “여러가지 방안이 있는지를 창의적으로 고민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말 GTX-D 노선이 서울 강남과 직결하지 않는 것으로 가닥이 잡히자, 인천 청라·검단·영종, 경기 김포 등 수도권 서부 지역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한남 IC∼양재 IC 구간 등 경부고속도로 상습 정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묻는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의 질의엔 “그 구간이 문제가 되고 있어서 지금 추진하는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동탄에서 강남 구간을 입체적으로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차량정체 해결을 위해 해당 구간 고속도로를 지하화하겠다는 구상으로,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안으로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21∼2025년)을 수립할 방침이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