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소저감 선도 롯데푸드...업계 첫 업무용 차량 ‘전기차’ 전환
롯데푸드가 식품업계 최초로 업무용 차량을 모두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했다. [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가 업계 최초로 업무용 차량을 모두 친환경 전기차로 전환하는 등 탄소 발자국 줄이기에 앞장선다.

롯데푸드는 4일 올 상반기 중으로 전체 영업사원에 친환경 전기차를 지급하기로 했다. 이번 친환경 전기차 도입은 식품업계 최초로 이뤄지는 것으로, 도입 차량은 쉐보레 볼트EV 모델이다. 도입 규모는 380여대로 5월과 6월, 두 차례로 나눠 전국의 영업사원에게 지급된다. 업무용 전기차 충전을 위해 본사와 전국 11개 지점에 충전기 90대도 설치했다. 롯데푸드 영업사원이 연평균 2만㎞ 이상 운전을 하는 점을 고려하면 온실가스 배출을 연간 2000t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푸드는 이번 친환경 전기차 도입으로 온실가스 배출 저감은 물론, 영업사원들의 근무환경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차량 교체로 업무용 차량이 경차에서 준중형 해치백으로 커졌기 때문이다.

롯데푸드는 업무용 차량 뿐 아니라 빙과 배송차량도 친환경 전기차로의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빙과 배송차량을 전기차로 교체시 냉동 설비 운영 등 빙과 관리 조건에 문제가 없는지 종합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롯데푸드는 환경 전담 부서인 환경경영팀을 신설하고 각종 친환경 패키지를 도입하는 등 ESG경영에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업무용 전기차 도입은 제품 기획과 생산과정 뿐 아니라 영업활동에까지 친환경 실천을 확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소연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