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다시 찾아온 아트페어...‘조형아트 서울’ 코엑스서 6~19일 개최
89개 화랑 700여 작가 작품 참여
[청작아트 제공]
[청작아트 제공]

조각이 주인공인 아트페어가 다시 찾아왔다. 청작아트는 오는 6일부터 19일까지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 6회 ‘조형아트서울 2021(PLAS 2021)’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주제는 ‘새로운 시대’다. 코로나19이후 급변한 우리 삶에 대한 성찰이다. 국내외 작가 700여 명이 코로나19 이후 삶에 대한 희망과 기대를 드러내는 작품 2500여 점을 펼친다. 미국 아트센터마이애미, 프랑스 브루노마사 등 외국 갤러리 6곳을 포함해 총 4개국 화랑 89곳이 참여한다. 국내에서는 청작화랑, 서정아트센터, 비앙갤러리, 이정갤러리, 갤러리 화이트원 등이 부스를 차린다.

실내에서는 보기 어려운 대형 조각을 설치해 조형아트서울의 상징이 된 대형조각 특별전이 올해도 열린다. 권치규의 ‘이수목(Circulation·왼쪽 사진)’은 높이 5미터의 스테인리스스틸 조각이다.

김성복의 ‘바람이 불어도 가야 한다’(오른쪽), 박찬걸의 ‘다비드’ 등도 전시된다. 전용환, 전덕제, 김경민, 노준진 등 다양한 세대 작가 총 13명이 참여한다. 홈페이지를 통해 접속하는 온라인쇼에서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이한빛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