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년 춤꾼들, 이번엔 ‘조선 댄스’로 신명 낸다
국립무형유산원 전통연희 판 놀음 공연
천하제일탈공작소,푸너리 등 그룹 출연
한누리연희단, 수도권-전라·경상 다 엮어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조선팝에 이어 이번엔 조선댄스가 침체된 사회분위기를 일신할 한바탕 신바람을 부른다. ‘K헤리티지’ 젊은 춤꾼들, 천하제일 탈공작소와 푸너리가 앞장섰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은 오는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국립무형유산원 앞마당(전북 전주시)에서 2021 전통연희 판놀음 청춘연희 공연을 진행한다.

전통 연희의 무대라고 할 수 있는 ‘판’에서 하는 놀이를 공연으로 꾸민 것이다. 국민과 함께하는 소통형 공연이며, 놀이형 공연이기도 하다.

가산오광대

첫 공연은 오는 14일 금요일 오후 7시 ‘천하제일탈공작소’가 준비한 ‘가장무도: 일상을 위한 일탈’로 시작한다. 가산오광대, 고성오광대, 통영오광대, 강릉단오제, 북청사자놀음, 강령탈춤, 송파산대놀이, 하회별신굿탈놀 등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전국 각 지역의 탈춤을 한자리에서 본다.

다음날인 15일 오후 2시에는 전통연희 창작집단 ‘푸너리’의 ‘구룡이 나르샤: 일상을 위한 기원’이 펼쳐져 팬데믹을 정조준한다.

마지막 공연은 15일 오후 4시 ‘한누리연희단’의 ‘삼도농악-일상을 위한 신명’으로 서울·경기, 전라도, 경상도 지역의 농악을 하나로 엮은 공연이다.

각 지역의 독특한 가락과 몸짓을 해체하여 분석하고, 동시에 대중의 흥미를 이끌 수 있게 재조합하였다. ‘삼도농악’의 가락과 진법을 하나로 엮어 보여주는 신명이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치유하는 신명이 되기를 기대한다.

아울러 공연 사이사이에는 국립무형유산원을 방문한 관람객의 흥미를 유도하기 위한 버스킹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직접 종이 가면을 만들어 쓰고 배워보는 흥겨운 탈춤 체험과 남사당놀이 ‘덜미’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탈춤 체험은 사전예약을 통해 참여 할 수 있다.

젊은 춤꾼들이 공공기관의 큰 마당에서 조선 댄스를 펼친다.

이번 공연은 야외에서 진행되는 공연으로, 우천 시 공연 장소가 변경될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하여 사전 예약으로 운영이 이루어진다. 관람객은 공연장 입구에서부터 손 소독, 발열 체크, 1m 이상 거리두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특히 공연장 출입부터 공연 후 공연장을 나갈 때까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며, 마스크 미착용 시에는 공연 관람이 제한될 수 있다.

공연과 체험은 행사 10일 전부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과 전화(063-280-1500, 1501)로 선착순 예약할 수 있으며, 네이버TV(티비)국립무형유산원에서 실시간 공연 감상이 가능하다. 전석 무료이며, 공연과 관련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