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살려면…” 빌라 거래량 4개월째 아파트 추월 [부동산360]
4월 서울 다세대·연립 거래량 3217건…아파트 거래량의 2.2배
내 집 마련 실수요자들이 서울의 아파트값을 감당하지 못하고 차선책으로 빌라를 구입하는 추세가 통계로 나타나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연립주택가 모습.[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서울에서 ‘빌라'로 불리는 다세대·연립주택의 거래량이 아파트 거래량을 4개월 연속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급등하고 전셋값마저 크게 뛰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내 집 마련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 매입을 서두르면서 거래량 역전 현상이 4개월째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4일 서울시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총 3217건으로, 아파트 매매 건수(1450건)보다 2.2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아직 신고 기간이 4주 더 남아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더 올라가겠지만, 다세대·연립이나 아파트 거래 모두 같은 시점을 기준으로 비교한 것이어서 추세는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상 아파트 거래량은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보다 월간 기준으로 2∼3배까지도 많다. 그러나 올해는 1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거래량 역전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월 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은 5883건으로 아파트 거래량(5771건)을 근소하게 앞질렀는데, 2월은 4422건으로 아파트(3854건)보다 14.7% 많아졌고, 3월은 5056건으로 아파트(3730건)보다 35.5% 많아졌다. 여기에 지난달은 아파트 거래량의 2.2배 수준으로 격차를 더 벌렸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전셋값마저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무주택자들이 아파트보다 저렴한 빌라 매수로 돌아선 것을 거래량 역전 현상의 원인으로 보고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너무 올라 내 집 마련의 사다리가 사라져가자 무주택 실수요자 일부가 차선책으로 빌라를 선택한다는 것이다.

한편, 4월 빌라 거래를 지역별로 보면 도봉구(357건·11.1%), 강서구(304건·9.4%), 은평구(273건·8.5%), 강북구(237건·7.4%) 등 서울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했다.

빌라 매매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KB 리브부동산 4월 월간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의 연립주택 평균 매매가격은 작년 8월 3억113만원으로 처음 3억원을 넘긴 뒤 작년 11월 3억1343만원, 올해 1월 3억2207만원, 4월 3억2648만원으로 매달 상승하고 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