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文대통령 "4월 접종목표 10%초과, 상반기 1300만명으로 상향가능"[종합]
文대통령 2차 특별방역점검회의 주재
"백신도입 접종, 계획이상으로 원활"
"내년 우리 기업 백신 접종가능토록 총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왼쪽)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2차 특별 방역 점검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3일 "지금처럼 시기별 백신 도입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상반기 1200만명 접종 목표를 1300만명으로 상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2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백신도입과 접종은 당초 계획 이상으로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 인구 두 배 분량의 백신을 이미 확보했고, 4월말까지 300만 명 접종 목표를 10% 이상 초과 달성하는 등 접종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불안감을 가지지 않도록 백신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알리고, 잘못된 정보가 유통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바로잡는 노력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부는 치밀한 계획에 따라 백신별 도입 물량을 1차 접종과 2차 접종으로 가장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월에도 화이자 백신은 주 단위로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것"이라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이 앞당겨 들어온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규모 백신 접종을 위한 인프라 구축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전국에 257개의 예방접종센터가 설치되었고, 이달부터는 1만4000개의 민간위탁기관도 순차적으로 개소한다"고 설명했다. 또 "백신 접종에 관한 국민 편의 서비스도 더욱 확대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내년에는 우리 기업이 개발한 국산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확보를 위한 전 세계적인 무한경쟁 속에서, 백신 주권 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이라며 "개발비용의 부담이 매우 크기 때문에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산 제품들에 집중하여 과감하게 지원하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가 될 수 있는 나라로 주목받고 있다"며 "한국이 백신 생산의 최적지로서 글로벌 허브 국가가 된다면, 국내 공급은 물론 아시아 등 전 세계 백신 공급지로서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목표를 위해 민·관이 적극 협력하면서, 필요한 행정적·외교적 지원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