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S20FE 90만원→20만원, 삼성 가격 인하 공세 [IT선빵!]
삼성전자 ‘갤럭시S20FE’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LG전자 빈자리 사수! 준프리미엄 5G폰도 가격 인하!”

삼성전자의 ‘갤럭시S20FE’의 가격이 인하되고 있다. 이동통신사들의 공시지원금이 확대됐다. 실구매가는 20만원대까지 내려갔다. 보급형 ‘갤럭시A’부터 준프리미엄 ‘갤럭시FE’ 시리즈까지 할인 공세가 거세다. 애플의 ‘아이폰12’ 돌풍과 LG전자 공백 공략을 위해 삼성전자가 승부수를 던지는 모양새다.

갤럭시S20FE는 지난해 9월 출시된 준프리미엄 5G(세대) 스마트폰이다. FE는 팬에디션(Fan Edition)의 줄임말이다. 가격은 89만9800원이다.

3일 KT는 ‘갤럭시S20 FE’의 공시지원금을 요금제 구간별로 29만2000~60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기존에는 10만~48만원 수준이었다. 이통사의 공시지원금과 유통채널의 추가 지원금(공시지원금의 15% 이내)을 합한 실구매가는 최저 20만9800원에서 최대 49만1600원이다. 최고가 요금제를 제외한 모든 요금제 구간에서 공시지원금 할인폭이 선택 약정(통신요금 25%) 할인폭보다 크다(요금제 6개월 이상 유지·2년 약정 조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각 36만9000~48만원, 25만~45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지급한다.

삼성전자 ‘갤럭시S20FE’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20FE는 보급형 갤럭시A와 프리미엄 ‘갤럭시S’ 시리즈 사이를 채운 ‘준프리미엄’ 스마트폰이다. 성능을 끌어올리면서도 소비자 부담을 낮췄다.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시리즈의 특장점을 이어받았다. 가격은 30만원 가까이 저렴하다. 120㎐ 고주사율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 등이 특징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200만대가 넘게 팔리며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LG전자가 휴대전화사업을 철수한 이후 삼성전자는 빈자리 사수를 위해 스마트폰 가격을 내리고 있다. 기존에 출시된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인상해 실구매가를 낮추는 중이다. 특히 LG폰 사용자들이 중저가폰을 사용 중이라는 점을 집중 공략해 보급형 할인 공세가 거세다. ‘갤럭시A32’(37만4000원), ‘갤럭시A42’(44만9900원), ‘갤럭시A12’(27만5000원), ‘갤럭시A21s’(29만7000원) 등의 공시지원금도 대폭 상향됐다.

삼성전자 ‘갤럭시S20FE’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S20FE 공시지원금 확대는 성능을 더 중요시하는 소비자를 끌어들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5G폰 가격 선택지를 다양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갤럭시A 시리즈는 주로 LTE 모델이다. ‘갤럭시A42 5G’ 등 보급형 5G폰도 있지만 삼성전자의 5G폰은 프리미엄폰이 중심이다. 갤럭시S 시리즈, ‘갤럭시노트’, ‘갤럭시Z폴드·플립’ 등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8월 ‘갤럭시S21FE’를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FE는 6.4인치 펀치홀 디스플레이에 6GB·8GB 램(RAM) 메모리와 128GB·256GB 저장 메모리가 장착될 것으로 전망된다. 출시가격은 70만원대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