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담화문 폭탄에...靑 “구체적 방법론 마련까지 美와 협의”
한미 ‘대북정책’ 조율 여지 시사

북한이 세 차례 담화문을 통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와 한국 정부를 비난했지만 청와대와 외교당국은 직접적인 반응을 자제하고 있다. 한국은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까지 북한을 대화로 끌어낼 ‘구체적인 방법론’에 대한 논의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구체적인 대북정책 방법론 마련까지 한미 양국의 협의가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 1일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정책 윤곽을 공개하자 “한미 양국은 동맹관련 이슈에서 항상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금번 대북정책 검토 결과에 대해서도 미측으로부터 사전에 상세한 설명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 역시 맞대응은 자제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의 비난성명에 “우리 정부는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미대화 조기 재개를 통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한미 양국의 노력에 대한 북측의 긍정적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고만 했다.

일단 청와대와 외교 당국은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까지 ‘구체적인 방법론’ 마련을 위한 외교적 협의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복원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아 “지금의 평화는 미완의 평화”라며 “판문점선언의 토대 위에서 불가역적인 항구적 평화로 나가야된다”고 밝혔다. 특히 “5월 하순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이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발전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정립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일단 북한을 대화로 어떻게 끌어낼 지가 관건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취임에 앞서 미국의 옵션이 무엇인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오도록 하는데 무엇이 효과적인지, 다른 어떤 외교적 이니셔티브가 가능한지 살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북한이 완강한 태도를 고수하고 있어 구체적인 방안 찾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북한은 지난 1일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발표한 뒤 한국과 미국을 향해 세 건의 담화문을 쏟아냈다. 박병국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