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보야 집값이 문제야”…文지지층조차 고개 돌린 부동산 [부동산360]
갤럽 여론조사, 부동산 평가 긍정 응답 9% 뿐
민주당 지지자들조차 부동산에서는 “잘 못 했다” 응답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콘크리트 지지층들 조차 고개를 흔들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다.

한국갤럽이 발표한 정기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29%로, 취임 이후 처음으로 30% 아래로 내려앉았다. 전주 대비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지지율 하락의 1등 공신은 ‘부동산’이다. 60%에 달하는 대통령 부정평가 응답자들은 28%가 그 이유로 부동산이 가장 문제라고 답했다.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 9%, 전반적으로 부족하다 5% 등 부동산 문제를 내포한 답까지 더하면 절반 가량에 달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을 살펴본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

부동산 문제에 대한 평가만 따로 물은 결과는 더욱 참담하다. 현 지지자들까지도 부동산만큼은 손을 들어주길 거부했다.

경제, 고용노동, 복지, 교육, 대북, 외교, 부동산 정책 등 각 항목별로 잘하고 있는지, 잘못하고 있는지 물은 결과 부동산을 잘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단 9%에 불과했다. 대통령 전체 국정수행 지지율 29%보다도 20%포인트 낮은 수치다. 지지자들의 최소 3분의 2는 부동산에서 만큼은 “잘못 하고 있다”고 채찍을 든 셈이다.

지역별로는 대통령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경기·인천에서도 긍정평가는 6%에 불과했다. 문 대통령에게 전반적으로 박한 점수를 준 서울 9%보다도 낮은 수치다.

성별로는 주택 마련에 상대적으로 더 큰 부담을 느끼는 남성이 7%, 여성이 10%로 긍정평가에서 다소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단 4%만이 문 대통령의 부동산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고정 지지층, 즉 문 대통령 지지층 및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평가도 박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해 긍정평가한 민주당 지지자는 18%에 불과했다. 전체 9%의 2배에 해당하는 숫자지만, 전반적으로 여당 지지자들조차 부동산에서는 경고장을 날린 결과라는 분석이다.

또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자들 중에서도 단 25%만이 부동산 문제를 잘하고 있다고 답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