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0년 당구인생’ 한춘호, 첫 전국대회 정상
9회 국토정중앙배 3쿠션 우승
결승서 수제자 김태관 꺾어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

55세의 노장 한춘호(수원당구연맹·한국 17위·사진)가 제9회 국토정중앙배 2021 전국당구대회에서 우승했다. 30년 커리어 첫 전국대회 제패다.

28일 강원도 양구군 청춘체육관에서 올해 처음으로 열린 국토정중앙배 캐롬 3쿠션 일반부 남자 결승전에서 한춘호는 김태관(화성시체육회·50위)를 맞아 에버리지 1.79, 하이런 17점을 기록하며 28이닝 만에 50-28로 승리했다. 128강을 뚫고 올라와 이룬 당구인생 30년 이래 최정점이다.

한춘호가 결승에서 만난 김태관은 아끼는 수제자다. 지난 2019년 대한당구연맹회장배 결승에서 제자 조명우를 만난 이래 두 번째로 겪는 제자와의 결승전. 초반은 김태관이 기세를 올리는 듯 했다. 11이닝까지 꾸준한 득점을 올리며 17-12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12이닝에 한춘호의 쇼타임이 시작됐다. 무려 17점 하이런을 기록하며 29점으로 훌쩍 앞서나갔다. 이후 꾸준하게 28이닝까지 단 5개의 공타만을 기록하며 최종 스코어 50-28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번번이 결승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시다 감격의 전국대회 우승을 거둔 한춘호는 “30년 당구 인생에서 잠시 쉬는 기간도 있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도전해서 이룬 결과인 것 같다”며 “사실 4강전에 들어가기 전에 김태관 선수가 꼭 결승에서 만나자고 말해줘 좋은 기운을 받을 수 있었다”고 감격과 고마움에 겨운 듯 눈시울을 붉혔다. 조용직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