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故정진석 추기경 빈소 방문… 추모 기도 올려
文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동 성당 빈소 찾아
염수정 추기경 기도 따라 유리관 서 함께 기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9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 마련된 고 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의 안내를 받으며 조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고(故)정진석 추기경의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성당. 성전으로 들어서는 문 대통령 부부를 염수정 추기경이 맞았다.

문 대통령 부부는 정 추기경이 안치된 투명 유리관앞에 나란히 섰다. 문 대통령 부부는 성호를 그은 뒤 눈을 감고 기도를 올렸다. 기도를 마친 문 대통령은 고개를 들어 유리관에 안치된 정 추기경을 바라봤다. 김 여사도 기도를 마쳤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유리관 앞으로 한발 다가갔다.

이후 성당 관계자가 문 대통령 부부와 염 추기경에게 정 추기경의 사진이 담긴 기도문을 전달했다.

기도문을 전달 받은 문 대통령은 안경을 벗고, 염 추기경에 기도에 따라 기도했다. 기도를 마친 문 대통령 부부는 염 추기경과 환담장으로 이동해 대화를 나눴다.

명동성당은 문 대통령 부부가 입장하기 전가지 추모객을 따로 통제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들어선 뒤에도 신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미사는 그대로 이어졌다. 이날 문 대통령 부부의 빈소 방문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제난 시민사회수석 등이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SNS를 통해서 정 추기경의 추모글을 올린바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천주교의 큰 언덕이며 나라의 어른이신 추기경님이 우리 곁을 떠나 하늘나라에 드셨다. 참으로 온화하고 인자한 어른이셨다”며 정 추기경을 애도 했다. 또 “추기경님은 ‘모든 이를 위한 모든 것’이란 사목표어를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실천하심으로써 우리에게 ‘나눔과 상생’의 큰 가르침을 남겨 주셨고, ‘가장 중요한 것은 돈보다 사람을 중심으로 한 정책’이란 말씀은 국민들의 가슴에 깊이 새겨졌다”고 했다.

현편 정 추기경은 1998년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임명됐다. 2006년에는 김수환 추기경에 이어 한국의 두 번째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정 추기경은 지난 27일 오후 10시 15분 입원 중이던 서울성모병원에서 노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90세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