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프로야구] KIA 이의리, 6이닝 10K 무실점…올해 신인 첫 선발승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KIA 타이거즈의 이의리(19)가 프로 데뷔 첫 승을 신고했다.

이의리는 28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탈삼진 10개를 솎아내며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의리는 4-0으로 앞선 7회초 수비에서 교체됐으나 KIA 불펜이 팀 승리를 지키면서 데뷔 4경기 만에 승리투수가 됐다.

좌완 강속구 투수인 이의리는 이날 최고시속 149㎞의 빠른 공과 체인지업을 주로 구사하며 슬라이더와 커브도 섞어 던지며 한화 타선을 꽁꽁 묶었다.

이의리는 올해 신인 투수 중 가장 먼저선발승을 거뒀다. 앞서 올해 데뷔한 10개 구단 신인 투수 중 KIA 이승재와 장민기가 구원승을 따낸 바 있다.

이의리는 투구 수가 85개에 그쳤으나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어린 선수를 무리시키지 않겠다는 방침에 따라 일찍 교체했다. KIA는 이의리에 이어 박진태(7회)-김현준(9회)이 이어 던지며 합작 완봉승을 거뒀다.

한화 선발 장시환은 3이닝 동안 2안타와 2볼넷으로 2실점하고 강판당해 시즌 4패째를 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