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 ‘CDP 명예의 전당’ 3년 연속 입성
‘Climate Change’ 부문 최고수준 7년 연속 획득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8일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한국위원회가 발표한 ‘CDP Climate Change’에서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에 7년 연속 편입되며 금융권 최초로 명예의 전당 3년 연속 입성했다.

CDP는 전세계 금융 투자 기관의 위임을 받아 각국의 주요 상장 및 비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이슈 대응과 관련한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이를 토대로 매년 보고서를 발간하는 글로벌 프로젝트이다.

전세계 금융기관의 투자 지침서로 활용되는 CDP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지수(DJSI), 글로벌 지속가능 100대 기업(Global100) 등과 더불어 가장 신뢰도 높은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 지표로 꼽힌다.

신한금융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최고 등급인 ‘Leadership A’를 7년 연속 획득하며 국내 금융회사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CDP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됐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지난해 동아시아 금융그룹 최초로 탄소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를 발표했으며, 최근 UN이 주도하는 ‘탄소중립 은행 연합(Net Zero Banking Alliance)’의 창립 서명기관으로 참여하는 등 국내 친환경 금융부문을 선도하고 있다” 며 “2050년까지 자산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기반으로 친환경 금융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