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동빈이형’, 내 도발에 야구장 왔다” [언박싱]
27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와 LG의 경기. 롯데 구단주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기를 지켜 보고 있다. 오른쪽은 SSG랜더스 유니폼을 입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27일 서울 잠실야구장 방문에 대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내가 도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앞서 롯데는 본업(유통)과 야구를 잘 연결하지 못했다고 언급하는 등 ‘유통 라이벌’인 롯데를 향한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동빈이 형’ 도발하니 야구장 와”

정 부회장은 지난 27일 SSG랜더스와 KT위즈의 경기가 끝난 뒤 오후 11시쯤 음성 기반 SNS 클럽하우스에서 야구팬들과 대화를 나눴다. ‘동빈이 형 가만 안도…’라는 제목의 방에 들어온 그는 신 회장을 ‘동빈이 형’이라고 부르며 1시간 가까이 롯데를 중심으로 야구 관련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신 회장은 잠실구장을 찾아 롯데자이언츠 선수단을 응원했다. 그가 롯데 경기를 찾은 것은 2015년 9월 11일 사직 삼성전 이후 6년 만이다.

정 부회장은 이를 두고 “내가 롯데를 도발했기 때문에 동빈이 형이 야구장에 왔다”며 “동빈이 형은 원래 야구에 관심이 없었는데 내가 도발하니까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롯데백화점·마트에서 개막이나 야구 행사를 한 적이 있었냐”며 “내가 하니까 다 따라 하는 것”이라고 강도 높은 발언을 이어갔다.

정 부회장은 롯데에 대한 도발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라이벌 구도를 통해 야구판이 더 커지길 원한다”며 “동빈이 형이 야구에 관심 많다면 이야기를 많이 할 텐데 그렇지 않아서 서운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도발하자 롯데가 불쾌한 것 같은데 불쾌할 때 더 좋은 정책이 나온다”며 “롯데를 계속 불쾌하게 만들어서 더 좋은 야구를 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라이벌 구단으로 키움히어로즈를 꼽았다. 그는 “넥센히어로즈일 때 야구단을 인수하고 싶어서 전전긍긍하고 있었다”며 “나를 무시해 자존심이 땅에 떨어질 정도였다”고 전하기도 했다.

‘용진이 형’ 도발은 계속된다

지난 4일 SSG랜더스 개막전에 참석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27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롯데 경기를 지켜보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

정 부회장은 SSG랜더스 출범 전후로 클럽하우스에 등장해 롯데를 향해 강도 높은 발언을 하며 라이벌 구도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정 부회장은 “(롯데가) 본업 등 가치 있는 것들을 서로 연결시키지 못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우리는 본업과 연결할 거다. 걔네(롯데)는 울며 겨자 먹기로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구단주 마케팅도 강화해 SSG랜더스 구단의 역사적인 첫 승을 이끈 최주환과 최정에게 ‘용진이형 상(賞)’을 수여하기도 했다. 구단주의 이름을 딴 ‘용진이형 상’은 일종의 경기 최우수상(데일리 MVP)으로, 1호 수상자들은 상장과 함께 한우를 선물받았다.

이달 이마트와 롯데마트는 프로야구와 연계한 대대적인 할인마케팅을 펼치는 등 유통과 야구 모두 치열한 대결을 벌였다.

이마트와 SSG닷컴은 개막전 전후로 대규모 할인행사 ‘랜더스데이’(1~4일)·‘랜더스위크’(5~11일)를 기획했다.

롯데마트는 4월 1일 창립기념일과 야구 개막전에 맞춰 야구단 이름에서 따온 ‘자이언트’ 행사를 올해 콘셉트로 잡았다. 롯데마트가 야구를 창립기념일 행사와 접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롯데온은 ‘쓰윽 이기고 온’이라는 마케팅 홍보문구를 내걸기도 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