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합GS리테일, 5년간 1조원 투자…합병 시너지 본격화[언박싱]
합병 후 5년간 1조원 투자
IT·물류인프라에 5700억원 투자
디지털커머스 1.3→5.8조원 계획
2025년 취급액 25조원 목표
통합GS리테일이 향후 5년간 1조원의 투자계획 및 2025년 취급액 25조원 목표를 밝혔다.[GS리테일 제공]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오는 7월 합병을 앞둔 GS리테일과 GS홈쇼핑이 6개의 물류 센터 신축과 IT 인프라 구축에 5700억원을 투자하는 등 향후 5년간 1조원을 투자한다.

통합 GS리테일은 차별화된 양사의 고객을 통합하고,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전략으로 모든 연령대가 이용할 수 있는 소매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통합 GS리테일은 이를 통해 2025년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물류센터 6개 더…‘가장 까까운 물류망’ 구축

GS리테일은 28일 서울 코엑스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IR콘퍼런스(기업설명회)를 열고 GS샵과의 합병 후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온·오프 통합 커머스플랫폼’을 목표로 향후 5년간 투자계획 및 목표 달성방안을 밝혔다.

주요 분야별 투자 규모를 보면 ▷디지털커머스 강화 2700억원 ▷IT 및 물류 인프라 구축 5700억원 ▷신사업 1800억원 등 약 1조원 수준이다.

[GS리테일 제공]

통합 GS리테일은 이번 투자를 통해 6개의 물류 센터를 추가해 전국의 99% 소비자들에게 2시간 내 배송이 가능한 ‘가장 가까운 물류망’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통합 후 연면적 40만㎡가 넘는 규모의 전국 60개 물류 센터망과 3300여대의 배송 차량, 2200여명의 인력을 보유한 초대형 물류 기업으로 거듭난다.

GS리테일은 1만5000여 소매점과 ‘우리동네딜리버리’(도보배달 플랫폼), ‘부릉’(배달대행서비스) 연계 배송, 새벽 배송, 반값택배, 수퍼 배송 등 다양한 최종 물류 수단을 활용해 차별화된 물류 통합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사는 상품 공동기획 및 PB 공동개발 등 상품소싱 및 판매 역량도 통합할 계획이다.

2700억원을 투자할 디지털커머스 강화는 고객에게 차별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싱글사인온(SSO·한번의 로그인으로 여러 서비스 이용), GS페이 등 간편 결제 시스템 구축, 식품 관련 신사업 투자 확대를 통해 구체화 할 예정이다.

통합 커머스 플랫폼을 목표로 하는 통합GS리테일은 ▷토털 푸드 커머스 ▷브랜드 커머스 ▷카테고리 버티컬 ▷생활 밀착형 서비스로 20~40대 신규고객을 유입시키고, 홈쇼핑 커머스로 TV고객의 모바일 고객화, O4O·퀵커머스로 온·오프 연계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디지털커머스, 4배 이상 성장 목표

데이터 분석 강화를 위한 IT인프라 구축 작업도 이뤄진다. 통합 GS리테일은 보유한 모든 소매 플랫폼에서 연간 발생하는 약 20억 건의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초정밀 개인화 추천 알고리즘을 적용한 맞춤형 혜택을 제공하는 한편, 경영 전반에 걸친 의사 결정에 데이터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신사업 영역과 다양한 소매 포맷이 융·복합된 새로운 콘셉트의 점포를 개발, 론칭하는 데에도 1800억원을 투자한다.

[GS리테일 제공]

특히 양사는 GS리테일 주력고객이 20~40대(매출비중 27%)고, GS홈쇼핑은 40~50대(매출비중 54%)가 주력고객으로 차별적인 특성을 지니고 있다. 상호보완적인 고객 특성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어 양사는 통합고객 데이터를 분석해 새로운 GS멤버십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GS홈쇼핑에서 인기 있는 스테이크 상품을 단품으로 GS25에 출시해 밀키트를 자주 이용하는 1~2인 가족 회원에게 맞춤형 할인 쿠폰을 발송하거나, GS25에서 건강 지향적 소비 패턴을 보이는 소비자에게 GS홈쇼핑의 운동 기구 판매 방송 알림과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GS리테일 제공]

이를 통해 통합GS리테일은 생애 주기 별 모든 연령대에 걸쳐 편리하고 차별화 된 온·오프라인의 소매 플랫폼을 구축하고, 고객의 소비 경험을 확대해 2025년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사업별로 보면 편의점 11조4000억원, 홈쇼핑 4조9000억원, 수퍼 1조6000억원, 디지털커머스 5조8000억원, 기타 1조3000억원이다. 특히 디지털커머스는 현재 취급액이 1조3000억원 수준으로 목표 취급액 증가율로만 보면 가장 높다.

오진석 GS리테일 전략부문장(부사장)은 “통합 GS리테일은 5년간 1조원에 달하는 투자를 감행한다”며 “이를 통해 초대형 물류 인프라와 정밀한 분석 시스템 및 온·오프라인 커머스플랫폼을 구축해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제공하며 대한민국 제1의 유통 혁신 기업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말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