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분당서울대병원 송재진 교수,‘다인 선도연구자상’ 수상
송재진 교수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진 교수가 지난 23~25일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 95차 대한이비인후과학회 국제 학술대회’에서 ‘다인 선도연구자상’을 수상했다고 26일 밝혔다.

다인 선도연구자상은 이비인후과의 모든 분과(귀, 코, 목)에 소속된 학회 회원 중, 최근 5년간 주저자로 출간한 논문의 피인용지수(Impact Factor)와 인용 횟수(Citation)를 합쳐 가장 높은 연구자가 선정되는 상이다.

송재진 교수는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 동안 정량적 뇌파 및 양전자 단층 촬영을 이용해 이명이 발생하는 원인을 규명하고, 다양한 이명 치료(이명 재훈련 치료, 보청기, 인공와우 등) 전·후 대뇌의 기능적 변화, 박동성 이명의 수술적 치료 결과 및 객관적 분석 방법 등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시행해 주저자 논문 31편을 포함한 총 50편의 논문을 발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인공지능을 통해 이명, 만성 통증, 우울증 등 다양한 질환의 객관적 진단 가능성을 규명한 ‘Nature Communications(2018, Impact Factor 12.1)’ 논문은 3년 간 총 48회 인용, 학계의 큰 주목을 받았다.

2010년 서울대에서 인공와우 환자의 시·청각 자극 처리에 관한 연구로 첫 번째 박사학위를 받았다. 2016년 벨기에 앤트워프 대학에서 이명 환자 및 인공와우 환자의 대뇌의 기능적 변화에 대한 연구로 두 번째 박사학위를 수여한 송 교수는 “내외 의학 및 공학 전문가들과 꾸준한 협업을 이어온 것이 이번 수상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했다.

송 교수는 “진단과 치료에 어려움이 많던 환자들, 가령 돌발성 난청 후 심한 이명으로 고통 받는 환자에서 인공와우 이식술을 이용한 치료나 귀 뒤 정맥 기형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박동성 이명 수술적 치료 등을 통해 임상적인 관심을 가지고, 이를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연구를 진행하며 학문적 근거를 하나씩 만들어 나가고자 노력한 것이 좋은 결과를 맺어 과분한 수상을 하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를 통해 더 많은 환자분들의 완쾌를 돕고 싶고, 이명과 난청을 진료하는 이비인후과학 발전에도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