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머스크, 텍사스 테슬라 사망 사고 “오토파일럿과 무관” 해명
“완전자율주행 구매 X…오토파일럿 가동 위한 차선도 없어”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후 난 화재로 전소된 테슬라 차량의 모습.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테슬라 차량 사망 사고와 관련해 자사 자율주행시스템과는 관련이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머스크 CEO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제까지 복구된 데이터 기록을 보면 (사고 차량의) 오토파일럿(Autopilot) 기능은 작동되지 않은 상태였으며 이 차량은 ‘완전자율주행(FSD)’도 구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표준적인 오토파일럿을 가동하려면 차선이 필요한데, 그 길은 차선이 없다”고 덧붙였다.

오토파일럿 기능이 구동되지 않은 상태인 만큼 이 차량의 사고와 자율주행 시스템은 관련이 없다는 주장을 한 셈이다.

오토파일럿은 테슬라 차량이 채택한 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을 지칭하는 것으로, 작년에 추가 옵션으로 FSD 기능을 선보였다.

그러나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이나 완전자율주행이라는 용어가 운전자들을 오도한다는 비판을 사왔으며 지난해 독일 뮌헨 법원은 ‘오토파일럿’ 명칭 사용이 허위 광고라는 취지의 판결을 내리기도 했다.

앞서 17일 오후 11시25분께 텍사스주 해리스 카운티에서 주행 중이던 테슬라 모델S 차량은 빠른 속도로 커브 길을 달리다가 나무를 들이받고 불이 나 차량에 탑승한 2명이 숨졌다.

그러나 탑승자들은 앞쪽 동승자석과 뒤쪽 좌석에서 발견됐고 운전자석에서는 정작 사람이 없어 오토파일럿에 의한 주행 중 사고가 의심받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CNBC는 전했다.

NHTSA는 테슬라 차량의 자율주행을 둘러싼 사고가 잇따르자 이미 지난달 초 테슬라 차량 관련 27건의 사고에 관해 정밀조사에 나섰으며 이 가운데 23건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