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지막’ 아이폰13미니…이렇게 생겼다 [IT선빵!]
아이폰13 미니 예상 렌더링. [출처=스베트애플(Svetapple)]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마지막 아이폰13 미니?”

지난해 아이폰12 출시와 함께 처음 등장한 ‘아이폰 미니’ 모델이 사실상 올해를 끝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마지막이 될 ‘아이폰13 미니’ 예상 렌더링이 등장해 관심이 쏠린다. 더 작아진 노치에 대각선 카메라 배열이 특징이다.

15일 IT전문매체 스베트애플(Svetapple)은 최근 업계의 유출을 기반으로 한 아이폰13 미니 예상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아이폰13 미니는 5.4인치 크기로 추정된다. 또 아이폰X부터 선보였던 엣지 투 엣지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구형 아이폰5 및 아이폰5S와 동일한 디자인으로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후면 카메라 디자인은 전반적으로 아이폰12 시리즈와 비슷하지만 카메라 배치에선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상하 수직에서 대각선 배치로 바뀐다.

노치 크기도 30% 가량 줄어든다. 기존 부품의 위치를 변경한 결과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13 미니 예상 렌더링. [출처=스베트애플(Svetapple)]

한편 업계에선 애플이 아이폰13 미니를 끝으로 더이상 미니 모델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애플은 아이패드와 맥, 아이팟 라인업에선 이미 적용한 바 있는 ‘미니’ 모델을 아이폰12 출시 당시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아이폰 프로 모델 대비 저조한 판매량을 보이며 ‘미니’의 위치가 애매하다고 판단, 올해를 마지막으로 더는 내지 않을 전망이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