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흘간 1만명...대박난 말련 CU
대기줄만 100m...韓제품 인기
한국문화 관심, K-마트로 몰려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편의점 CU에 열흘 동안 1만명이 몰렸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가 지난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1호점 CU센터포인트점을 오픈한 지 열흘 동안 1만1000여명의 현지 고객이 다녀갔다고 13일 밝혔다. 하루 평균 1000명 가량이 방문한 수준으로 한국 편의점의 점당 평균 객수 대비 약 3.3배 높다.

매장 앞에는 오픈 당일부터 지금까지 100m가 넘는 대기줄이 늘어서 있고 유명 유튜버와 인플루언서의 상품 및 매장 방문 후기가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오고 있다. 현재 매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아침 8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단축 운영 중이다. 동시 출입 인원도 30명 내외로 제한하고 있다. CU는 향후 정상 운영 시 이용 고객이 지금보다 2~3배 더 많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지 언론은 해외여행이 막힌 상황에서 한국 문화를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어 CU에 사람이 몰린다고 분석했다. 실제 말레이시아 CU 매출 상위 제품은 모두 한국 제품이다.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매출 1위 제품은 떡볶이로 열흘간 2500컵이 팔렸다. 닭강정과 핫도그 등 한국식 즉석조리식품은 전체 매출에서 36%를 차지하고 있다.

CU는 현지에서 한국 문화 호감도가 높은 만큼 전주비빔 삼각김밥, 김치참치 김밥 등 한국 상품을 전면에 내세웠으며 1호점 개점과 동시에 도시락 등 다양한 간편식품을 현지에서 생산했다. 이는 파트너사인 마이뉴스 홀딩스가 간편식품 제조공장을 보유하고 있어 가능했다. 마이뉴스 홀딩스는 로컬 편의점 브랜드로 현재 530여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CU는 우선 1년간 50여개 신규점을 중심으로 소비자 인지도를 쌓은 뒤 마이뉴스닷컴 기존 점포의 점진적인 전환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말레이시아에 먼저 진출한 글로벌 편의점 브랜드와의 경쟁에서 승리해 중장기적으로 업계 1위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형근 BGF리테일 해외사업실장은 “영업시간이 끝날 때까지 고객이 끊이질 않고 언론의 취재 요청도 빗발치고 있다”며 “해외 무대에서 한국을 더 많이 알리고 이러한 성장 모멘텀을 바탕으로 국내 편의점 산업의 세계화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석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