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 금’ 비트코인 독주에 역대 최대 가격차…저평가 금 거래량 폭증 [株포트라이트]
KRX금시장 1분기 금 거래량 8800.6㎏…전년比 55%↑
1분기 금 거래대금 5738.2억원…전년比 65% 증가
금 가격, 지난해 8만원대→현재 6만3000원대 하락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디지털 금’으로 불리는 비트코인과 실제 금의 가격 차이가 역대 최대로 벌어지면서 지난 1분기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현물 금을 개인이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KRX금시장의 금 거래량은 8800.6㎏으로, 지난해 1분기 5686.5㎏ 대비 3114.1㎏(54.76%) 증가했다. 이는 벌써 지난해 연간 금 거래량 2만6201.0㎏의 3분의 1을 넘은 수준으로, 전분기인 지난해 4분기 5598.9㎏과 비교해도 3201.7㎏(57.18%) 늘어난 거래량이다.

1분기 금 거래대금은 5738억2000만원으로 전년동기(3486억5000만원) 대비 2251억7000만원(64.58%), 전기(3771억3000만원) 대비 1966억9000만원(52.15%) 증가했다.

매수 주체에서 개인투자자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개인투자자는 매수 주체에서 실물 사업자, 기관·외국인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금 매수량 8800.6㎏ 중 개인의 매수량은 5735.3㎏(65.17%)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1분기 61.11%보다 4.06%포인트 확대된 비중이다.

개인의 금 매수가 늘어난 것은 금 가격이 지난해보다 대폭 하락한 상황에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풀이된다.

KRX금시장에서 금 99.99K 현물은 9일 g당 6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7월 기록한 고점 8만100원과 비교하면 1만6700원(20.85%)이나 떨어진 가격이다.

반면 금의 대체제로 거론되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11일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에서 1비트코인은 7870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장중엔 7938만9000원까지 가격이 치솟았다.

비트코인 가격은 고공행진하고 금 가격은 하락하면서 두 자산 사이의 가격차는 점점 확대되는 상황이다.

개인투자자들은 금 가격의 반등을 기대하며 저가 매수에 나서고 있지만 비트코인의 부상에 따라 올해 금 가격의 상승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진종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9~2020년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 및 유동성 팽창에 기인했던 금의 랠리는 2021년 리플레이션 사이클의 도래로 막을 내릴 것”이라며 “공공투자 확대, 인프라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 재정 부양책은 인플레이션 오버슈팅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경기확장 국면을 장기화시키는 데에 초점을 두고 있어 금의 매력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진 연구원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급증하며 비트코인이 새로운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이자 금의 대안으로 각광받는 상황이기에 금 가격이 큰 탄력을 받기는 힘들 것”이라면서 “금은 상승 재료를 소진했다. 금 가격은 연중 약세를 지속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p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