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tvN ‘삼시세끼’에 뿔난 인니 싱어송라이터…이유가 뭐길래?
삼시세끼 방송화면(왼쪽), 인도네시아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 [tvN 공식영상·아르디토 프라모노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tvN 방송 프로그램 ‘삼시세끼’ 등 일부 한국 TV 버라이어티 방송이, 인도네시아 싱어송라이터 아르디토 프라모노(25·Ardhito Pramono)의 노래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9일 일간 콤파스에 따르면 아르디토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는 종종 내 노래가 한국 버라이어티쇼에 사용됐다는 얘길 듣는다”며 “이해가 안 된다. 허락한 적이 없다. 나는 이점에 대해 말해야겠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에는 내 노래가 한국에서 쓰인단 점에 자부심을 느꼈지만, 너무하다 싶다”며 “내 노래가 한국에서 공공재가 된 것 같다. 마치 먹방(Eating show)의 공짜 배경음악이 된 것 같다”고 불평했다.

그는 한국 TV 프로그램에 ‘세이 헬로’, ‘수퍼스타’, ‘925’ 등 자신의 여러 노래가 사용됐고, ‘비터러브’(Bitterlove)란 노래는 tvN ‘삼시세끼’ 프로그램에 쓰였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네티즌들은 삼시세끼에 아르디토의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쓰인 부분을 찾아내 유튜브 등 SNS에 올렸다.

인도네시아 네티즌들은 아르디토에게 저작권과 관련한 법적 대응을 권유했지만, 그는 ‘kencanayo’(괜찮아요)라고 답하며 법적 대응까지는 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했다.

[tvN 삼시세끼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대해 tvN은 “기사에 언급된 곡은 ‘소니 뮤직 퍼블리싱 코리아’(Sony Music Publishing KOREA)가 유통 사업자로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음저협)에 해당 곡을 신탁해 당사는 음저협의 허락을 받고 사용료를 지급하고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이 아티스트에게도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고 오해를 풀었다”고 강조했다.

sjpar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