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잘 썩는 비닐봉투…SK·코오롱 3분기에 선보인다
땅 매립 시 6개월이면 자연분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 기여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오른쪽)와 SK종합화학 나경수 사장(왼쪽)이 7일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식에서 양사가 공동 개발한 PBAT 샘플을 들어보이고 있다. [SK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이 땅에서 잘 썩는 플라스틱 소재를 올해 3분기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통상 플라스틱 제품은 땅에 묻으면 자연분해에 100여년 걸리지만 양사가 공동 개발한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제품(PBAT)은 6개월 내에 자연분해되는 것이 특징이다.

두 회사는 지난해 친환경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 공동 연구개발을 시작해 1년 만에 제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올해 상반기까지 PBAT 제품의 생분해성 인증 및 국내외 특허출원, 시제품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이 원료를 공급하면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오는 2023년까지 연간 5만t 이상의 PBAT를 만들어내기로 했다.

PBAT는 재활용이 어려운 농업용 비닐, 일회용 봉투, 어망 등 플라스틱 제품이나 오염물질이 묻어 재활용할 수 없는 폐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어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효과적인 대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양사 연구원들이 SK종합화학과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공동개발한 PBAT 필름의 물성을 측정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코오롱인더스트리와 SK종합화학은 지속적으로 친환경 생분해성 플라스틱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사용해 리사이클 제품을 생산하는 비지니스 협력 모델을 추진하기로 했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구축에 양사 간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환경을 배려한 지속가능한 소재 개발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SK종합화학은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 협력을 통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시장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빠르게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oz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