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셀린느 4개월 만에 또 가격 인상…"샤넬도 이달 중 또 올릴라” 사재기까지[언박싱]
‘셀린느 로고백’ 등 최대 6%까지 올라
“오늘이 가장 저렴한 날” 오픈런 인기도 ↑
셀린느 버티칼 카바스 트리오페 미니 [셀린느 홈페이지]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올해 에르메스, 루이비통 등이 가격을 잇달아 올린데 이어 프랑스 명품 셀린느도 4개월 만에 또 다시 가격 인상에 나섰다. 셀린느의 가격 인상에 이어 샤넬도 이달 중으로 일부 제품 가격을 올린다는 소문에 사재기 현상까지 나오고 있다.

‘셀린느 로고백’ 등 최대 6%까지 올라

7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셀린느는 지난 5일 일부 상품 가격을 적게는 2%에서 많게는 6%까지 인상했다. 셀린느 로고가 특징인 베스트셀러 제품 ‘트리옹프 캔버스 미니 까바 버티컬’은 180만원으로 3% 인상됐다. ‘트리옹프 틴 카프스킨 블랙’은 매장가 430만원에서 445만원으로 15만원 올랐다. 이 외에도 일부 제품 가격이 평균 5~6% 소폭 조정됐다.

앞서 셀린느는 지난 1월 1일 새해 첫 날에도 가격을 한 차례 올린 바 있다. 1월에 인상된 제품 ‘러기지백 나노’는 305만 원에서 315만원이 됐고, ‘벨트백 마이크로’도 10만 원 비싸졌다.

명품 브랜드의 가격 조정은 연례행사처럼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에르메스, 디올, 루이비통 등 유명 명품 브랜드도 올해 초 가격을 올렸다.

매달 일부 품목만 가격을 조정하는 루이비통의 경우 올해 4차례 가격이 올랐다. 지난 3월 루이비통의 ‘카퓌신 미니 블랙’은 508만원에서 540만원으로 올랐다. ‘카퓌신PM’도 634만원에서 666만원으로 이전 가격보다 약 5% 올랐다.

지난해 5월 샤넬이 가격 인상 소식을 듣고 본점 명품관 앞에 고객들이 줄을 서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오늘이 가장 저렴한 날” 오픈런 인기도 ↑

남은 상반기에도 가격 인상이 예상되면서 일부 소비자들의 사재기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가장 주목 받는 브랜드는 샤넬이다. 매 분기마다 1~2회 가량 가격을 조정하는 샤넬이 4월 중으로 가격을 올린다는 소문이 돌면서 지난 주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대기 인원이 380여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지난해 5월에도 샤넬은 최대 20%까지 가격을 대폭 인상한 바 있다. 당시 주요 백화점 샤넬 매장에 오픈런(매장 문이 열 때까지 기다렸다가 바로 구매하는 방식)을 위한 줄이 길게 늘어서기도 했다.

MZ(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시작된 명품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지난해 신세계백화점의 전체 명품 매출 중 20·30대 구매 비중은 50.7%로, 처음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롯데백화점은 2018년 38.1%, 2019년 41%였던 20·30대 구매 비중이 지난해 46%까지 올라섰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젊은 층 인기가 늘면서 지난해 국내 명품 시장 규모는 14조9900억원으로 올라섰다.

최근에는 보복 소비 열풍이 겹치면서 수요가 더 늘었다. 봄 정기 세일을 시작한 첫 주말(2~4일) 주요 백화점 명품 매출도 뛰었다. 현대백화점의 명품 매출은 121.5%로 2배 이상 뛰었고, 롯데·신세계백화점 역시 각각 74%, 76.4%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3월에도 현대백화점 명품 매출은 전년 대비 100.2%나 증가했고, 롯데·신세계백화점에서도 각각 94%, 93.6% 뛰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