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 갤럭시폴드 막 베낀 ‘샤오미’, 가격은 170만원! [IT선빵!]
샤오미의 폴더블폰 미믹스폴드 [출처=샤오미 공식 유튜브 채널 ‘Xiaomi’]
샤오미의 폴더블폰 미믹스폴드 [출처=샤오미 공식 유튜브 채널 ‘Xiaomi’]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막 베끼긴 했는데, 진짜 싸네. 샤오미 폴더블폰, 170만원에 출시!”

샤오미가 첫번째 폴더블폰 ‘미 믹스 폴드’를 선보였다. 갤럭시Z폴드2 판박이다. 안쪽으로 접는 인폴딩 구조에 외부 디스플레이를 더했다. 하지만 가격은 갤럭시Z폴드2, 화웨이 메이트X2 등 기존에 출시된 폴더블폰의 ‘절반’ 수준이다. 폴더블폰 시장에 뒤늦게 참전한 샤오미가 ‘가격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30일 샤오미가 폴더블폰 ‘미 믹스 폴드’를 공개했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8.01인치, 외부 디스플레이는 6.52인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2, 화웨이 메이트X2보다 약간 크다. ‘갤럭시Z폴드2’는 접은 상태에서는 6.4인치, 펼친 상태에서는 7.6인치 크기다. 메이트X2는 외부와 내부 디스플레이 크기가 각각 8인치, 6.45인치였다.

샤오미의 폴더블폰 미믹스폴드 [출처=샤오미 공식 유튜브 채널 ‘Xiaomi’]
샤오미의 폴더블폰 미믹스폴드 [출처=엔가젯]

대화면 폴더블폰임에도 가격은 저렴하다. 9999위안부터 시작한다. 한화 약 170만원이다. 239만 8000원이 갤럭시Z폴드2보다 훨씬 싸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인 화웨이의 메이트X2가 1만 7999위안(약 309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반값’인 셈이다. 다음 달 16일 정식 출시되며, 중국에서만 판매된다.

다만 디스플레이 스펙은 두 제품보다 떨어진다. 디스플레이 주사율이 낮다. 내부 디스플레이에는 60㎐, 외부 디스플레이에는 90㎐ 주사율을 적용한다. 주사율을 화면이 1초에 깜빡이는 횟수를 의미하는 것으로, 주사율이 높을수록 화면 움직임이 부드러워진다. 갤럭시Z폴드2는 내·외부 모두 120㎐, 메이트X2는 90㎐ 주사율을 지원한다.

샤오미의 폴더블폰 미믹스폴드 [출처=엔가젯]

카메라는 1억 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를 포함 총 3개다. 1300만 화소 초광각, 8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탑재했다. 특히 망원 카메라는 샤오미의 기술력으로 만들어진 ‘액체 렌즈’ 기술이 적용됐다. 렌즈를 액체로 만들면 마치 사람의 눈처럼 굴절률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샤오미는 이를 통해 3배 광학 줌, 30배 망원, 최소 초점 거리 3cm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의 스냅드래곤888을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은 5020mAh다. 67W 고속 충전 지원으로 37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램 용량은 12GB 또는 16GB, 내장메모리 용량은 256GB 또는 512GB다. 가격은 9999위안(12GB램·256GB 메모리)부터 1만 2999위안(16GB램·512GB 메모리)부터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