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산재단, 제14회 아산의학상 시상식 개최
(왼쪽부터) 젊은의학자부문 김진홍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기초의학부문 로날드 에반스 교수의 대리수상자 조혜련 박사,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임상의학부문 구본권 서울대 의대 내과 교수, 젊은의학자부문 유창훈 울산대 의대 내과 교수. 서울아산병원 제공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18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제14회 아산의학상 시상식을 열고,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로날드 에반스(Ronald Evans, 72세) 미국 솔크연구소 교수와 임상의학부문 구본권(54세) 서울대 의대 내과 교수에게 25만 달러(약 3억 원)와 3억 원의 상금을 각각 수여했다.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김진홍(39세)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유창훈(39세) 울산대 의대 내과 교수에게는 각각 5000만 원을 수여해 수상자 4명에게 총 7억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상자만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축소 진행됐으며, 기초의학부문 수상자인 로날드 에반스 교수는 현재 미국에 거주 중으로 제자인 조혜련 박사가 대리 수상했다. 아산의학상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루어낸 국내외 의과학자를 발굴하여 격려하기 위한 상으로 지난 2008년 제정됐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