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무겁고 자주 쥐나는 다리… 혹시 ‘하지정맥류’? 증상 의심해봐야

[헤럴드경제=건강의학팀] 심장은 온몸으로 혈액을 내보내고 온몸을 순환하고 나서 정맥을 통해서 혈액은 다시 심장으로 들어오게 된다. 이를 위해 종아리 근육은 정맥을 심장의 역할처럼 쥐어짜 순환을 원활하게 도와주고 판막이 열렸다가 닫히면서 혈액이 한 방향으로 흐르도록 해준다. 하지만 판막이 손상을 입게 되면 이 기능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다리에 오래 혈액이 고여 있게 되고 혈관이 비정상적으로 팽창하게 되는데, 이를 ‘하지정맥류’라고 부른다.

청담 튼튼병원 정맥혈관 통증센터 조주원 원장은 “하지정맥류의 대표적인 증상은 하지 통증, 부종, 무거운 느낌, 다리 피로감, 다리 경련, 열감, 타는 듯한 쑤시는 느낌, 손발 차가움,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경우 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이 증상들이 사소하게 보일 수 있는데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2차적으로 피부염, 색소침착, 궤양, 정맥염, 혈전 등이 동반될 수 있어 초기에 치료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초기에는 모세혈관처럼 가느다란 실핏줄이 다리 위로 비쳐 보이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굵은 정맥들에도 영향을 받게 된다. 이는 계속 진행성 질환이기 때문에 혈관 초음파를 통해 혈관의 깊이, 굵기, 판막 고장 여부 등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위치를 정확히 진단하여 꼼꼼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는 압박스타킹을 신거나 정맥순환 개선제를 먹는 등 보존적 치료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상당 기간 경과되었다면 고주파, 레이저, 베나실 등 수술을 통해서 치료할 수 있다. 베나실은 최소 침습적 비열치료법으로 가느다란 카테터를 이용해 원인 부위 혈관에 소량의 의료용 접착제를 주입한 후 압력을 가해 혈관을 폐쇄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