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손 쓰지 않아도 ‘덜덜’…파킨슨씨병 전조 가능성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
[123rf]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수전증은 누구나 한번쯤은 경험하는 흔한 증세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형태와 양상은 모두 제 각각입니다. 이는 손을 들거나 물건을 잡으려 움직일 때 나타나는 ‘운동 시 떨림’, 가만히 손을 내려놓고 쉬고 있을 때 떨리는 ‘안정 시 떨림’, 물체를 잡기 직전에 손이 크게 떨리는 ‘말단성 떨림’ 등으로 구분됩니다.

본태성 떨림은 주로 컵을 들거나, 글씨를 쓰거나, 젓가락질을 하는 등 손을 움직이거나 자세를 취할 때 생기는 떨림입니다. 본태성 떨림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진 바 없으나 약 50%의 환자가 가족력을 나타냄에 따라 유전적 영향이 높은 것으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그 증상이 경미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치료가 필요치 않은 양성 질환이지만,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경우 떨림의 정도를 줄이는 대증적 치료를 하게 됩니다. 이 경우 주로 약물치료가 진행되는데 교감신경에 대한 베타차단제가 주로 사용되며 항경련제, 향정신성 약물 등이 사용되기도 합니다.

평소에는 괜찮다가 심한 피로 및 정신적 스트레스, 추운 날씨 또는 커피나 홍차를 많이 마신 후에 경험하는 ‘운동 시 떨림’은 전문용어로 ‘과장성 생리적 떨림’이라고 합니다. 이런 경우는 특별한 치료 없이도 해당 유발요인들만 피하면 증상을 상당히 경감시킬 수 있으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손을 편안히 무릎에 올려놓거나 손을 쓰지 않고 걷고 있는 중에도 나타나는 ‘안정 시 떨림’은 신경계 퇴행성 질환인 파킨슨씨병(Parkinson's disease)이 강하게 의심되는 상황이므로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또한 손 떨림과 함께 어지러움, 발음장애, 보행이상 등의 다른 증상이 동반되었다면 소뇌 등의 뇌병변에 의한 증상일 수 있으니 이 역시 전문의의 정확한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도움말:고려대구로병원 신경과 김진희 교수〉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