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신환·조은희·박성훈, ‘졌잘싸’의 野주역들 [정치쫌!]
오신환, ‘이슈파이팅’ 실력 과시
조은희, 유능 행정·정치가 각인
박성훈, 경제 전문 ‘신인 돌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연합]
오신환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졌지만 잘 싸웠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과 오신환 전 의원, 부산시장 보선에 도전장을 낸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본경선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차세대 주자'로 눈도장을 찍었다.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1위를 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아깝게 떨어진 나경원 전 의원, 부산시장 주자가 된 박형준 동아대 교수와 ‘여전사’ 이언주 전 의원 등 쟁쟁한 사람들과 맞서 기대 이상의 경쟁력을 보여서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지난 4일 발표한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조 구청장은 16.47%, 오 전 의원은 10.39%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오 전 시장(41.64%), 나 전 의원(36.31%)과 비교하면 큰 숫자는 아니지만, 두 사람 다 두자릿수 득표율을 얻는 데 성공한 것이다.

특히 조 구청장은 구청장의 신분으로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제약을 갖고서도 3위에 올랐다. 오직 정책과 메시지로 승부를 본 것이다.

'일 잘하는 플러스 시장'을 내건 조 구청장은 이번 경선을 뛰면서 행정 역량을 가감 없이 발휘했다.

조 구청장은 이번 경선을 뛰면서 그의 행정 역량을 가감없이 발휘했다. 그는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65만 가구 공급을 뼈대로 한 '부동산 햇볕정책' 등 교통·부동산 정책부터 문화·보육 등 다방면의 정책 구상을 발표했다. 조 구청장의 '히트작'인 서리풀 원두막·트리, 공유 어린이집, 블록체인·AI 칼리지 등도 다시 조명 받았다.

조 구청장은 거침없는 입담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제 공약을 베낀 표절 후보"라고 하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서는 김어준 씨에게 "정권의 나팔수"라고 직격탄을 쐈다.

그는 본경선에 앞서 "현직으로 당 경선을 하는데, 선거법에 고쳐야 할 게 너무 많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고 했다.

결과 발표 이후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민의 선택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서초구청장으로 구민 삶에 플러스가 되는 정책과 일을 챙기겠다"고 했다.

오 전 의원은 '이슈 파이팅'에서 앞서갔다.

1970년대생으로 세대교체를 위한 '게임 체인저'를 자처한 오 전 의원은 그가 볼 때 엇나가는 행보를 보이는 이가 있다면 정당 소속과 구분없이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신조어 생성, 프레임 짜기에도 능했던 그는 매순간 이슈의 한가운데에서 존재감을 내보였다.

오 전 의원은 맞수토론 때도 선배급의 오 전 시장, 나 전 의원에게 밀리지 않고 때로는 역습을 가하는 등 실력을 보여줬다. 그는 치열한 경선 과정 중 '의리'도 보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한 오 전 시장을 조롱하자 그가 "이런 오만이 없다. 저질 정치인"이라고 대신 총대를 맨 것이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고 의원을 응원하자 "하필 흑기사가 더 저질"이라고 맞받기도 했다.

오 전 의원은 청년 이슈에 강한 모습도 보여줬다. 그는 청년정책자문단을 창단하고, 청년들의 안정된 일상을 위한 '반반 아파트', '청년소득 플러스' 공약을 내놓는 등 관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오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경쟁하는 것만으로 큰 영광이었다"며 "우리는 하나다. 시작부터 하나였고, 지금도 하나고, 앞으로도 하나"라고 했다.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부산시장 보선에선 정치 신인인 박 전 부시장 득표율 28.63%로 박 교수(54.40%)에 이어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1971년생으로 세계은행 시니어 이코노미스트, 기획재정부 국장,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장을 지낸 경력이 있는 등 '젊은 경제 전문가' 코스를 밟은 박 전 부시장은 이번 기회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애초 인지도가 낮고 조직세도 약한 박 전 부시장이 부산시장 보선에 출마했을 때는 '신인 트랙'으로 본경선에 오를 정도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았다.

선거운동 일정도 고작 50일 뿐이었다.

그런 박 전 부시장은 예비경선을 3위로 자력 통과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가 시장이 되면 1년 내 영도와 기장에 삼성계열사 3곳을 유치하겠다는 공약도 차츰 알려졌다. 경선 막판 이언주·박민식 전 의원의 제안인 3자 단일화에 응하지 않은 점도 눈길을 끌었다.

박 전 부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딱 50일 전 인지도가 제로에 가까웠던 제가 최종 2위로 30%에 육박하는 지지를 받았으니 감사할 따름"이라며 "네거티브 한 번 없이 정책과 공약으로 승부해 거둔 결과여서 내심 뿌듯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