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욕서 '아시아인 테러' 규탄 집회…정관계 인사도 동참
이틀 전에도 아시아계 남성 ‘묻지마’ 폭행
빌 더블라지오 뉴옥시장, 뉴욕주 검찰총장 참여
현지 경찰 “아시아 증오 범죄 판단 섣불러”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머테이오에서 27일(현지시간) 주민들이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집회를 벌이고 있다. 미 법무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빈발하고 있다며 연방수사국(FBI), 연방 검사, 지역 경찰과 협력해 이를 수사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서 27일(현지시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 전역에서 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급증한 가운데 이날 집회에는 수백명이 참여해 규탄 목소리를 냈다고 AP통신, WABC방송 등이 보도했다.

뉴욕의 비영리단체 '아시아계 미국인 연맹'(AAF)이 집회를 주최했고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 등 정관계 고위 인사도 참여해 발언을 이어갔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우리는 뉴욕에서 증오를 용납하지 않겠다.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를 멈춰라"라며 "뉴욕뿐 아니라 전국에 이 메시지를 내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슈머 원내대표는 "우리 중 어느 한 사람을 향한 편견은 곧 우리 모두를 향한 편견"이라고 아시아계 증오 범죄를 비판했다.

조앤 유 AAF 사무총장은 "아시아계 사회는 두려워하고 있다. 지금 일어나는 일들은 옳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미국에선 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중국과 아시아 국가들에게 돌리면서 이들을 노린 증오범죄가 급증해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인권 단체들이 개설한 증오범죄 신고 사이트 '스톱 AAPI(아시아 및 태평양계)'에는 현재까지 3000 건 이상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집회 장소와 가까운 곳에선 불과 이틀 전 한 36세 아시아계 남성이 다른 남성에게 이유 없이 칼에 찔렸다. 피해 남성은 현재까지 위중한 상태며, 용의자인 23세 남성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같은 날 로스앤젤레스(LA)에선 시내 일본타운인 '리틀도쿄'의 불교사원에 한 남성이 난입해 기물을 파손했다.

당시 감시카메라에는 남성이 저녁에 사원 울타리를 뛰어넘어 돌로 유리창을 깨고 목재 랜턴 받침대에 불을 지르는 모습이 담겼다.

현지 경찰은 조사 초기 단계에 있다며 이 사건을 증오 범죄로 규정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보고 있다.

herald@hea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