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몽의 좌초…20조원대 '반도체 자립' 프로젝트 청산 수순

중국 상해[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투자 계획이 20조원대에 달했던 중국의 대형 반도체 프로젝트가 좌초 위기에 놓였다.

28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훙신반도체제조(HSMC)는 최근 240여명의 전 임직원에게 회사의 재가동 계획이 없다면서 퇴사를 요구했다.

이 회사는 7나노미터(㎚) 이하 최첨단 미세공정이 적용된 시스템 반도체를 제작을 목표로 지난 2017년 우한에서 설립됐다. 우한시의 중대 프로젝트로 지정된 이 회사에 투자됐거나 투자될 자금은 총 1280억 위안(약 22조원)에 달했다.

특히 세계 1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로 성장한 대만 TSMC의 최고 기술자였던 장상이(蔣尙義)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해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사업 초기 단계부터 자금난에 봉착했고, 채권자들에게 토지가 압류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회생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장상이 CEO도 짧은 HSMC 시절을 '악몽'이라고 표현하면서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로 자리를 옮겼다.

우한시 정부가 작년 이 회사를 직접 인수하면서 회생 가능성이 잠시 거론되기도 했지만 결국 이번 해고 통보를 계기로 청산 수순으로 갈 가능성이 커졌다.

SCMP는 "이 프로젝트 실패는 반도체 자립을 실현하려는 중국의 야망이 좌절된 가장 최근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