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여권’ 도입·여행 재개 속도 내는 EU…백신 공급 지연·변이 확산 걸림돌
메르켈 “디지털 백신 접종 증명서 여름 전 사용 가능할 듯…참가 정상 모두 필요성 동의”
EU 정상들, 백신 공급·승인 가속화에 한목소리…“EU 시민 중 1차 접종률 5%에 불과”
변이로 인한 확산 사태 재연 우려…美 전문가 “3월 셋째 주 영국발 변이 감염자 급증할 것”
25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들이 화상으로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디지털 증명서 도입과 백신 공급 지연·변이 바이러스 확산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AP]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유럽연합(EU)이 이른바 ‘백신 여권’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디지털 증명서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고사 상태에 놓인 관광과 식당·여가 관련 산업을 구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백신 공급·접종 지연 문제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인한 추가 감염자 급증 가능성이 여전한 데다, 소수 접종자에게만 특혜를 준다는 비판까지 더해지며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모양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5일(현지시간) EU 회원국 정상들의 화상 회의 뒤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디지털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가 아마도 여름 전에는 사용 가능할 것”이라며 “참가 정상 모두가 필요성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이 같은 문서를 위한 기술적 기반을 마련하는데 3개월가량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증명서로 제3국 국민이 EU로 여행을 오기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다”며 “EU 집행위는 이미 일부 기술적인 예비 작업을 했지만, 이 같은 디지털 증명서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추가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그동안 EU 회원국 간에 백신 여권 도입 문제를 두고 의견이 갈렸지만, 이번 회의에서 합의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갔다”고 전했다.

그동안 그리스, 스페인, 포르투갈 등 남유럽 국가들과 오스트리아, 덴마크 등은 침체된 관광 산업을 되살리기 위해 백신 여권 도입이 필수적이라 강하게 주장해왔다.

하지만, 독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해 프랑스, 벨기에 등은 백신 접종률이 아직 낮고, 접종 이후에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여전하다며 백신 증명서 도입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건강상 이유로 접종을 못 했거나 접종 자체가 불가능한 임신부, 아동 등에 대한 ‘역차별’을 낳을 수 있다는 문제 제기도 지속적으로 이어져왔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5일(현지시간) 개최된 유럽연합(EU) 회원국 정상들의 화상 회의 뒤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디지털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가 아마도 여름 전에는 사용 가능할 것”이라며 “참가 정상 모두가 필요성에 동의했다”고 말하고 있다. [로이터]

이날 회의에서도 EU 정상들은 백신 증명서 도입의 선행 조건으로 백신 공급과 승인에 대한 가속화 작업이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지금까지 EU에 배송된 백신은 5150만회분이며, 2917만회분이 접종됐다고 말했다. EU 시민 가운데 1차 접종을 끝낸 비율은 5%에 불과하며, 2차 접종까지 받은 비율은 2.4%에 그친 것이다.

EU 탈퇴 후 독자적인 백신 공급 체계를 가동 중인 영국의 백신 접종률이 27.2%에 이르고, 인구 7명 중 1명이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했다는 소식과 비교하면 더 초라한 결과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향후 수주 간 EU 내 백신 개발·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제약회사들과 협력해 공급망을 보장하고 생산을 확대하려는 EU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사태 재연 우려가 커지는 것도 백신 증명서 발급 앞에 놓인 걸림돌이다.

미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의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날 CNN에 나와 3월 셋째 주 무렵 전파력이 강한 영국발(發)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자 급증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경고했다.

여기에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250만명 선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 증가세도 꺾이지 않는 상황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