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재수소충전소’ 충전능력 3배 가까이 커졌다…3월 1일 재개장
1일 수소저장능력 120㎏→350㎏
1일 충전가능차량 수 24대→70대
㎏ 당 8800원, 서초구 등록차 30% 할인
양재수소충전소의 모습. 1시간에 수소차 5대, 하루 70대를 충전할 수 있다.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 1호 수소충전소인 서초구 ‘양재수소충전소’가 충전능력을 3배 가까이 늘려 다음달 1일 재개장한다.

서울시는 양재수소충전소 시설개선공사를 마무리하고, 26일부터 사흘간 시범 운영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양재수소충전소는 1일 수소저장능력이 종전 120㎏에서 350㎏으로 3배 가까이 늘었고, 하루 충전 가능한 차량 대수도 24대에서 70대로 크게 확대됐다. 그간 서울시내 충전인프라 부족 문제를 겪었던 수소차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다소 덜어질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통상 한 번 충전으로 8일 이용하는 충전주기를 고려할 때, 수소차 보급 가능 차량이 약 560대 증가하는 효과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공사는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3단계의 안전검사(기술검토, 중간점검 및 완성검사)를 받았다. 시는 공사 과정에서 안전 사전컨설팅을 받는 등 시설안전에 만전을 기했으며, 앞으로 연 2회 이상 안전 점검, 자체 점검, 외부 점검 등을 거쳐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양재수소충전소는 3월1일부터 추석과 설날 당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하루 14시간(오전 9시~오후 10시) 연다. 충전요금은 서울시내 민간 수소충전소와 동일한 ㎏ 당 8800원이다. 대기시간의 최소화와 혼잡을 피하기 위해 100% 예약제로 운영된다. 예약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하이케어(H2care)’에서 할 수 있다.

시범 운영기간인 26~28일에는 정오부터 문 연다. 시범 운영 기간에 충전금액은 무료다. 예약은 25일 낮 12시부터 가능하다.

시범 운영 시작 하루 전인 25일 양재수소충전소에서 서정협(가운데) 권한대행이 수소차를 충전하는 시연을 보고 있다. [서울시 제공]

한편 지난해 10월 개장해 무료로 운영 중인 마포구 상암수소스테이션도 3월 1일부터 양재충전소와 동일한 요금을 받는다. 또한 내년 2월까지 한시적으로 수소 충전소가 설치된 자치구에 등록한 수소차에 대해선 요금을 30% 할인해준다. 서초구에 등록된 차량은 양재충전소에서, 마포구에 등록된 차량은 상암충전소에서 각각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서울시내엔 3개(상암, 강동상일, 국회)의 수소충전소가 운영 중이며, 양재수소충전소가 개장하면 4개가 동시에 가동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무엇보다 안전에 최우선 방점을 두고 운영해 수소충전소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 나가겠다”며 “서울시는 수소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수소차 보급 확대를 실현해 나가겠다. 수소 기반 경제성장과 그린뉴딜을 선도하고, 기후위기에도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25일 양재수소충전소를 찾아 수소차에 직접 탑승해보고, 충전 시연도 확인했다. 충전기, 수소압축기, 저장용기, 수소 튜브트레일러(수소저장‧운송장비) 같은 주요시설의 안전을 점검하고, 운영사인 서울에너지공사로부터 향후 안전관리 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 자리에 함께한 그린뉴딜, 수소 분야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수소충전소의 안전성, 수소경제로 나아가는 방향, 그린뉴딜 사업 현황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jshan@heraldcorp.com

시범 운영 시작 하루 전인 25일 양재수소충전소에서 서정협(가운데) 권한대행이 수소저장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시 제공]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