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사상 첫 여성재무장관 탄생
옐런, 상원 인준 ‘찬성 84표’
블링컨 국무는 외교위 통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첫 재무장관으로 지명된 재닛 옐런(사진)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5일(현지시간) 상원 인준을 통과했다. 이에 따라 미국 역사상 최초로 여성 재무장관이 탄생했다.

AP·AFP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이날 옐런 지명자 인준안에 대한 표결을 실시해 찬성 84표, 반대 15표로 통과시켰다. 상원 금융위원회는 앞서 만장일치로 옐런 지명자에 대한 인준안을 가결해 본회의로 넘겼다.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옐런 지명자가 경제적 위기를 관리할 폭 넓은 경험을 갖췄다며 초당파적 지지 속에 인준을 받았다고 밝혔다.

옐런은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경제수장으로서 경제정책을 진두지휘하게 된다. AP통신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마련한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안의 의회 통과에 옐런이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서 상원 금융위 인준 청문회에서 신속한 조처가 없으면 미국은 더욱 장기화하고 고통스러운 경기침체에 들어설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경기부양안의 빠른 통과를 촉구했다.

또 사회안전망과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기업과 부유층에 대한 세금 인상을 의회와 신속히 추진할 것이며, 부유층에 대한 세무 조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의 국제경제 전략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시한 ‘일대일로’에 맞서기 위해 국제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옐런은 이미 첫 여성 연준의장, 첫 여성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유리천장을 깬 바 있다. 이번 인준 통과로 미 역사상 최초로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장, 연준 의장, 재무장관을 역임하는 ‘트리플 크라운’도 달성하게 됐다.

이날 외교수장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의 인준안도 상원 외교위에서 통과돼 본회의 표결을 앞두게 됐다. 로이터통신은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본회의 표결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세환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